• 25 25℃ 서울
  • 25 25℃ 인천
  • 25 25℃ 춘천
  • 24 24℃ 강릉
  • 26 26℃ 수원
  • 30 30℃ 청주
  • 30 30℃ 대전
  • 30 30℃ 전주
  • 29 29℃ 광주
  • 31 31℃ 대구
  • 26 26℃ 부산
  • 30 30℃ 제주

"아직도 엣지, 구글앱 쓰니 "...1년 새 다운로드 '15배' 폭증한 앱

챗GPT를 탑재한 마이크로소프트(MS)의 검색 서비스 '빙'이 지난해 스마트폰 인공지능(AI) 애플리케이션(앱) 중에서 1년 전보다 15배 폭증했다.

이유리 기자
입력 2024.06.03 17:25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챗GPT를 탑재한 마이크로소프트(MS)의 검색 서비스 '빙'이 지난해 스마트폰 인공지능(AI) 애플리케이션(앱) 중에서 1년 전보다 15배 폭증했다. 


시장조사 업체 'data.ai'의 '2024년 모바일 현황' 보고서에 따르면 전 세계의 주요 AI 스마트폰 앱 20개의 다운로드 지난해 성장률을 집계한 결과 빙은 2022년 대비 1천500%를 기록해 최정상을 차지했다. 


2위인 종합금융 앱 '앨리'(113%)와의 성장률 격차가 13배 이상 났다.


챗GPT를 앞세운 MS의 AI 브라우저 '엣지'는 94%로 3위였고, 전자상거래 앱 '쇼피파이'(83%)와 언어 교육 서비스 '듀오링고'(39%)가 4∼5위를 기록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정상급 검색 엔진인 '구글'과 '구글 지도' 역시 생성 AI를 도입했지만 앱 다운로드는 각각 28% 와 21%에 그쳤다. 


반면, 다운로드 실적이 쪼그라든 유명 AI 앱도 많았다. 


숙제를 도와주는 AI 앱 '소크라틱'은 지난해 다운로드가 2022년보다 43% 감소해 20개 앱 중 역성장이 가장 두드러졌다. 


명상 앱 캄(-24%), 모바일 메신저 '스냅챗'(-15%), 언어 교육 서비스 '엘사 스픽'(-14%) 등도 부진을 겪었다. 


보고서는 주요 AI 앱 20개의 평균 성장률이 11%라고  전했다. 

인사이트MS '빙'


챗GPT를 탑재한 빙만 홀로 15배가 증가한 만큼 챗GPT발 격차가 매우 큰 것으로 풀이된다. 


특히 구글은 사활을 걸고 '생성 AI 검색'(GSE) 등의 서비스를 내놨지만, MS와의 AI 성능 경쟁에서 아직 밀린다는 것이 업계 평이다. 


미국의 유명 기업용 소프트웨어 기업 '세일즈포스'는 공격적 AI 투자로 이목을 끌었지만 지난 달 30일(현지 시각) 주가가 20% 가까이 급락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