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5 25℃ 서울
  • 25 25℃ 인천
  • 25 25℃ 춘천
  • 24 24℃ 강릉
  • 26 26℃ 수원
  • 30 30℃ 청주
  • 30 30℃ 대전
  • 30 30℃ 전주
  • 29 29℃ 광주
  • 31 31℃ 대구
  • 26 26℃ 부산
  • 30 30℃ 제주

"살고싶어요"라는 20대 '말기암 팬' 찾아가 수술비 보태쓰라며 돈봉투 건넨 보겸 (영상)

구독자 387만명을 보유한 유튜버 보겸이 대장암 투병 중인 20대 남성을 만나 응원을 전했다. 팬들은 투병 중인 남성을 위해 후원금을 쏟아냈다.

함철민 기자
입력 2024.05.31 10:57

인사이트YouTube '보겸TV'


구독자 387만명을 보유한 유튜버 보겸이 대장암 투병 중인 20대 남성을 만나 응원을 전했다. 팬들은 투병 중인 남성을 위해 후원금을 쏟아냈다. 


지난 30일 보겸은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대장암 말기'라는 제목의 영상에서 "죽기 전에 보겸이 형 보고 싶어. 저 대장암 말기에요"라는 메일을 받았다고 전했다. 


메일을 통해 천안에 거주 중이라고 밝힌 24살 남성 A씨는 "저는 대장암 4기다. 정확히 말하자면 결장암 4기 복막전이, 전립선 옆, 췌장, 위, 소장, 횡격막 전이. 말 그대로 죽는 날만 기다리는 말기 암 환자"라고 소개했다. 


이어 "30일에 수술하는데 보겸이 형 꼭 보고 싶다"고 밝혔다. 


인사이트YouTube '보겸TV'


그는 "꼭 연락 달라. 저는 그냥 대장암이 아니라 복막전이다. 검색해 보시면 생존율은 5%도 안 된다. 꼭 보고 싶다. 전 진짜 맨날 운다. 저 진짜 죽기 싫다"고 했다. 


그러면서 "나이가 젊어 암세포 전이가 빨라 여기저기 다 퍼졌다. 병원 교수님 말씀으로는 제가 살 확률은 20%라더라"라고 했다. 


또 "항암치료 받아 머리가 짧고 얼굴에 여드름투성인 건 감안해달라. 보겸님 고등학교 때부터 봤다. 


보겸은 "가만히 있을 수가 없다"며 메일을 확인할 당시 A씨가 입원한 암 병동을 찾았다. 보겸을 본 A씨는 "우와 보겸이 형 맞구나"라며 반가워했다. 


인사이트YouTube '보겸TV'


보겸은 "떨린다"는 A씨에게 "한번 누웠다 일어나면 깬다. 형은 얼굴로 많이 해봤다. 너무 겁먹지 말고. 웃어넘길 상황은 아니지만, 그렇다고 해서 우리가 찡그릴 수만은 없지 않느냐"며 응원했다. 


A씨는 자신의 꿈이 "사는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그냥 살고 싶다"며 "사실 장래 희망은 공무원이었다"라고 밝혔다. 


보겸은 "어두울 줄 알았는데 밝아서 다행이다. 선물 하나 가져왔다"며 돈봉투를 건넸다. 


그러면서 "네 건 아니고 아버지 어머니 가져다드려. 수술비에 보태 써"라며 "암 걸린 가족들을 많이 만났다. 기적적으로 회복한 친구들 진짜 많다. 희망 잃지 말고, 절망하지 말라"고 했다.


인사이트YouTube '보겸TV'


또 "형이 기다리고 있다. 들어갔다가 수술 잘 받고 형한테 문자 하나 남겨달라"고 당부했다. 


A씨는 수술대에 올라도 수술 여부가 불투명하다며 "배를 갈라서 일단 수술할지 말지 결정한다고 한다. 수술 안 하는 걸로 결정되면 항암치료 하며 생명을 유지하는 시한부가 되고, 수술하게 되면 8시간 수술하고 2시간 동안 배를 항암제에 담근다고 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수술 성공해도 2년 생존율이 20% 정도"라며 "교수님도 저를 엄청나게 응원해 주신다. 꼭 성공해서 20% 안에 들도록 하겠다"고 의지를 보였다. 


마지막으로 보겸과 사진 촬영을 요청한 A씨는 카메라를 향해 활짝 웃고 "꼭 수술 성공하고 오겠다"고 밝히며 병실로 향했다. 


인사이트YouTube '보겸TV'


보겸 구독자들은 후원을 통해 A씨를 응원했다. 


이들은 "넉넉한 형편이 아니라 미안합니다", "세 자녀를 둔 아빠입니다. 퇴근 기에 이 영상을 보고 처음으로 후원해 봅니다", "이런 후원은 처음 해 봅니다. 진심이 닿길 바라며"라며 응원의 메시지를 남겼다.


후원금은 적게는 1만원부터 많게는 50만원까지 이어졌다. 


이후 A씨의 친구는 댓글을 통해 "수술은 잘 끝났다고 한다. 진짜 진심으로 너무 착하고 순한 애인데 이렇게 많은 사람이 응원해 줘서 견딜 수 있었던 것 같다'며 수술 후기를 전했다. 


YouTube '보겸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