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5 25℃ 서울
  • 23 23℃ 인천
  • 24 24℃ 춘천
  • 22 22℃ 강릉
  • 24 24℃ 수원
  • 24 24℃ 청주
  • 24 24℃ 대전
  • 23 23℃ 전주
  • 24 24℃ 광주
  • 24 24℃ 대구
  • 23 23℃ 부산
  • 26 26℃ 제주

군대가면서 홀로남은 엄마 걱정돼 900만원 주고 간 아들 이름으로 날아온 소포

아들을 군대에 보낸 한 어머니가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에 올린 사진이 감동을 자아내고 있다.

인사이트보배드림


아들을 군대에 보낸 한 어머니가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에 올린 사진이 감동을 자아내고 있다. 


지난 24일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는 아들을 훈련소에 보낸 어머니 A씨가 '아무렇지 않은 듯 잘 지내고 있었는데'라는 글과 함께 사진 한 장을 공개했다. 


사진에는 야구모자와 니트 상의, 운동복 바지가 가지런히 접혀 있다. 바로 옆에는 백팩과 속옷, 흰색 양말이 있다. 


A씨는 "5월 13일 아들이 훈련소 갈 때 입었던 옷"이라며 "홀로 키운 아들은 저에게는 좀 특별하다"고 밝혔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그는 아들이 3살 때부터 직장과 알바 3~4개를 병행하면서 홀로 키운 아들이라고 했다. 


이어 "아기 때부터 잘 자고 낯 안 가려서 예뻤던 아들, 데리고 나가면 다들 한 번만 안아보면 안 되냐고 사랑받던 아들, 유치원 때는 행사 때마다 선생님들이 맨 앞자리에 세워서 잘한다고 칭찬받던 아들"이라고 했다. 


A씨는 또 "초·중·고 내내 엄마 걱정 한번 안 시키고 잘 커줬던 아들, 고등학생 때는 장학금 받고 다니며 고2 때부터 취업 병행하고 회사도 다니며 졸업 후 3년 가까이 직장생활에 주말엔 대학 다니고 졸업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훈련소 가기 전에 혼자 남아있는 엄마가 걱정할까 봐 자기가 모아놓은 돈 중에 전역 전까지 걱정하지 말고 있으라고, 엄마 필요한 것 있으면 사라며 한 달에 50만원씩 계산해서 1년 6개월 치 900만원을 주고 간 세상에 하나뿐인 착한 내 아들"이라고 떠올렸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AI 이미지 / Bing Image Creator


A씨는 "참았던 눈물이 쏟아진다. 시간은 금방 가니까 곧 무던해지겠죠. 한 시간만 울다가 다시 올게요"라며 "모든 군인들이 무탈하게 군 생활 보내길 바라는 엄마의 마음"이라고 썼다. 


해당 글은 12만이 넘는 조회 수를 기록했고, 300개가 넘는 댓글이 달렸다. 


누리꾼들은 "백일 휴가 곧 올 겁니다", "멋진 아드님을 두셨네요", "얼마나 보고 싶었을까", "무사히 잘 전역하길 바랄게요" 등의 반응을 보였다. 


A씨는 응원 댓글에 "이젠 아무 걱정 말고 엄마만 행복하게 살면 된다고 말해주는 제 아들, 착한 아들 맞다"며 감사하다고 답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