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6 26℃ 서울
  • 23 23℃ 인천
  • 26 26℃ 춘천
  • 27 27℃ 강릉
  • 26 26℃ 수원
  • 26 26℃ 청주
  • 27 27℃ 대전
  • 24 24℃ 전주
  • 28 28℃ 광주
  • 29 29℃ 대구
  • 24 24℃ 부산
  • 24 24℃ 제주

17년 지기 친구 결혼 선물로 220만원 호텔 예약..."축의금 안했다고 욕 먹었네요"

220만원 짜리 호텔을 예약해줬는데도 축의금을 따로 하지 않아 욕을 먹었다는 여성의 사연이 전해졌다.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17년 지기 친구의 결혼 선물로 회사 복지포인트를 이용, 고급 호텔을 예약해줬지만 "고맙다"라는 말 대신 "네가 친구냐"라는 모욕을 들었다는 여성의 사연이 전해졌다.


해당 여성은 친구의 남자친구에게도 욕을 먹어 너무 속상했다고 전했다.


19일 여러 온라인 커뮤니티와 각종 SNS에서는 2년 전 올라왔던 '축의금 논란' 글 하나가 빠르게 확산됐다.


해당 사연을 전했던 이는 직장인 여성 A씨였다.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A씨는 "회사 출장 때문에 17년 지기 친구 결혼식에 참석하지 못하는 상황이었다"라며 " 친구가 신혼여행을 미루고 일주일 정도 제주도 내려가서 호캉스 할 거라고, 나한테 회사 복지할인 적용해서 예약해 줄 수 있냐고 물었다. 안 그래도 미안했는데 당연히 해줬다"라고 말했다.


친구가 원한 호텔은 5성급 호텔이었다. 숙박료는 대략 220만원이었다.


A씨는 "80만원은 임직원 할인을 받았다. 나머지 140만원은 현금성 급여 포인트로 결제했다. 결혼 선물이라고 하니 친구가 엄청 좋아했다"라고 말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A씨가 이 같은 통 큰 결정을 할 수 있었던 이유는 축의금을 원래 77만원 해주기로 했었기 때문이다.


원례 예정된 금액보다 더 많은 금액의 축의를 했다는 생각에 뿌듯했던 A씨는 얼마 뒤 충격적인 말을 들었다. 호텔에 묵는 동안 "고맙다"라는 말 한마디 안 한 친구가 대뜸 "너 축의금 안 보냈어?"라고 물었기 때문이다.


호캉스 비용이 약 220만원이라고 지적했지만 친구는 "그건 어차피 가상 포인트잖아. 내 결혼을 위해 네가 쓴 돈은 없지 않아?"라고 반문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A씨는 필요한 물건도 사고 카드값도 처리할 수 있는 포인트로 호텔을 예약해 줬다고 했지만 친구는 물러서지 않았다. 남편까지 전화를 돌려가며 상욕을 해 싸우고 말았다.


참다못한 A씨는 호텔 비용 반환을 요구했다. 서로 옥신각신 싸우고, 친구이 어머니와도 통화한 끝에 A씨는 220만원을 모두 돌려받았다.


친구는 결국 사과하지 않았고, 친구의 부모님이 대신 사과하고 돈을 이체했다. 추가로 10만원의 현금을 용돈조로 보내주셨다고 한다.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A씨는 "10만원은 축의금으로 내려고 했는데 어머님께서 '무슨 잘난 게 있어서 축의를 받냐'고 만류하셨다. 그렇게 220만 원은 모두 돌려받았다"라고 결말을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