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7 17℃ 서울
  • 18 18℃ 인천
  • 17 17℃ 춘천
  • 15 15℃ 강릉
  • 17 17℃ 수원
  • 17 17℃ 청주
  • 19 19℃ 대전
  • 18 18℃ 전주
  • 20 20℃ 광주
  • 21 21℃ 대구
  • 21 21℃ 부산
  • 21 21℃ 제주

37세 연상연하 커플, 사람들 비웃음에도 첫 아이 '임신' 소식 알려

37세 연상연하 커플이 첫 아이 임신 소식을 알려 눈길을 끌고 있다.

인사이트TikTok 'kingqurannewpage'


무려 37세 나이 차이로 화제가 됐던 연상 연하 커플의 근황이 화제다.


지난 10일(현지 시간) 영국 일간 데일리 미러(Mirror)의 보도에 따르면 37세 나이 차이로 누리꾼들의 눈길을 끌었던 26세 쿠란 맥케인(Quran McCain), 63세 셰릴 맥그리거(Cheryl McGregor) 커플이 첫 아이 임신 소식을 알렸다.


두 사람은 얼마 전 함께 가정을 꾸리고 싶다는 마음을 나눈 후 대리모를 통해 아이를 낳기로 했다.


하지만 셰릴은 일곱 자녀 모두 남편 쿠란보다 나이가 많다는 이유로 지금 엄마가 되기에는 너무 늙었다는 악플러들의 공격에 시달려야 했다.


인사이트TikTok 'kingqurannewpage'


부부의 최근 틱톡 영상에서 셰릴은 "우리의 대리모 여정을 모두 알고 있는데, 최근 임신했다는 소식을 들었다. 오늘 대리모와 함께 병원에 갔고 우리 아이를 임신한 것으로 확인했다"라고 전했다.


그는 성장 중인 태아의 모습이 담긴 아홉 장의 초음파 사진도 공개했다.


대부분의 누리꾼들은 축하 메시지를 전했지만, 일부 누리꾼들은 "어떻게 이런 일이 가능하냐"며 의문을 제기하거나 "이제 와서 다시 엄마가 되면 저 아이의 미래는 어떻게 하나"라고 비난했다.


인사이트TikTok 'kingqurannewpage'


한편 미국 조지아주 출신인 부부는 쿠란이 15살이었을 당시 셰릴의 아들이 운영하는 패스트푸드 전문점에서 셰릴과 처음 만났다.


쿠란은 늘 성실하게 일하는 직원이었고, 셰릴은 그와 함께 일하며 2020년 연인 관계를 시작했다.


그리고 사랑을 키워가던 2021년 7월, 쿠란은 셰릴에게 프러포즈를 했고 이로부터 불과 두 달 후 테네시주에서 두 명의 친구만 참석한 가운데 결혼식을 올렸다.


두 사람은 이후 틱톡을 통해 러브스토리를 공개했다가 악플에 시달렸다.


인사이트TikTok 'kingqurannewpage'


당시 쿠란은 "37살이나 많은 여자와 왜 그렇게 진지하게 만나냐"라는 물음에 "그녀는 나를 완성시켜준다"라고 답했다.


일부 누리꾼들은 셰릴의 외모를 보고 할머니 같다고 하기도 했다.


하지만 두 사람은 악플러들 보란 듯이 달달한 일상을 공개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