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7 17℃ 서울
  • 18 18℃ 인천
  • 17 17℃ 춘천
  • 15 15℃ 강릉
  • 17 17℃ 수원
  • 17 17℃ 청주
  • 19 19℃ 대전
  • 18 18℃ 전주
  • 20 20℃ 광주
  • 21 21℃ 대구
  • 21 21℃ 부산
  • 21 21℃ 제주

"1시간 30분 안에 수술실 설치"...합동 서북도서 방어훈련에 이국종 '수술 부대' 참여

이국종 국군대전병원장이 만든 전방전개외과팀(FST)이 처음으로 이 훈련에 참가했다.

인사이트응급처치 훈련/사진 = 해병대사령부 


이국종 국군대전병원장이 만든 전방전개외과팀(FST·Forward Surgical Team)이 처음으로 합동 도서방어훈련에 참가했다.


10일 군 당국에 따르면 서방사는 육·해·공군 지원 작전사가 참가한 가운데 이달 8~10일 3일 서북도서 일대에서 합동 도서방어훈련을 진행 중이다.


훈련은 서북도서와 인근 해역에서 발생할 수 있는 다양한 우발 상황을 상정했다.


군이 병력을 증원하는 단계부터 적의 상륙작전을 저지하는 작전(대상륙작전), 해상 사격훈련, 대량 전사상자 처치 훈련, 해상·공중 증원훈련, 주민 대피·이동 훈련 등을 실시했다.


YouTube 'SBS pick!'YouTube 'SBS pick!'


대량 전사상자 처치 중에는 이국종 국군대전병원장이 직접 나섰다. 


이원장은 군의관, 간호장교 등 5명의 팀원으로 구성된 국군대전병원 전방전개외과팀(FST)이 직접 서북 도서로 전개하는 훈련이 이뤄졌다.


사진=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FST는 의료시설이 부족한 작전 지역에 도착해 1시간 30분 안에 수술실을 설치할 수 있는 소형 이동식 수술 부대다. 이 원장 취임 이후 시험적으로 만든 팀이다.


이 원장은 병원장으로서는 이례적으로 훈련에 직접 참여해 응급 외상환자 후송부터 처치까지 훈련 전 과정을 지휘했다.


이 원장은 "이번 훈련의 가장 큰 목적은 대한민국 국토와 영해를 수호하는 창끝 부대 전력들에 최후의 보루가 될 수 있도록 지상·항공 의료 전력들이 유기적으로 결합하는 절차에 숙달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