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7 17℃ 서울
  • 18 18℃ 인천
  • 17 17℃ 춘천
  • 15 15℃ 강릉
  • 17 17℃ 수원
  • 17 17℃ 청주
  • 19 19℃ 대전
  • 18 18℃ 전주
  • 20 20℃ 광주
  • 21 21℃ 대구
  • 21 21℃ 부산
  • 21 21℃ 제주

'스마일 점퍼' 우상혁, '왓 그래비티 챌린지' 2m31로 날아 올라 2위

2024년 파리올림픽에서 금메달에 도전하는 '스마일 점퍼' 우상혁(28·용인시청)이 전초전 격인 '왓 그래비티 챌린지'에서 2위를 차지했다.

뉴스1뉴스1


2024년 파리올림픽에서 금메달에 도전하는 '스마일 점퍼' 우상혁(28·용인시청)이 '왓 그래비티 챌린지'에서 2위를 차지했다. 


우상혁은 9일(현지시각) 카타르 도하 카타라 원형극장에서 열린 육상 남자 높이뛰기 단일대회 '왓 그래비티 챌린지'에서 2m31을 넘었다. 

우상혁과 나란히 2m31을 기록한 무타즈 에사 바르심(32·카타르)이 성공 시기에 앞서 금메달을 가져갔다. 

2m13부터 시작된 이날 경기는 2m17에서 첫 점프를 한 우상혁은 2m21, 2m25까지 모두 1차 시기에 통과했다. 2m28는 2차 시기에 넘었다.


인사이트우상혁 인스타그램 / 사진 @julie.fust


우상혁은 3차 시기 만에 2m31을 날아 올랐고 바르심은 첫 시도 만에 2m31을 넘어  성공 시기에 따라 1·2위가 갈렸다.

2m28까지 통과한 선수는 우상혁과 바르심, 주본 해리슨(미국) 등 3명 뿐이었다.

우상혁은 우승은 놓쳤지만 세계 정상급 선수들이 참가한 대회에서 2위를 차지하면서 세 달 뒤에 열리는 2024 파리 올림픽 메달 획득에 대한 기대를 높였다.


'왓 그래비티 챌린지'는 세계 최고의 점퍼인 무타즈 에사 바르심이 카타르육상연맹과 기획한 대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