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7 17℃ 서울
  • 18 18℃ 인천
  • 17 17℃ 춘천
  • 15 15℃ 강릉
  • 17 17℃ 수원
  • 17 17℃ 청주
  • 19 19℃ 대전
  • 18 18℃ 전주
  • 20 20℃ 광주
  • 21 21℃ 대구
  • 21 21℃ 부산
  • 21 21℃ 제주

15살 제자와 성관계한 30대 여교사, 재판 중 다른 남학생 아이 임신

영국에서 15살 제자와 성관계를 맺은 혐의로 기소된 여교사가 또 다른 10대 제자와 성관계를 맺어 임신까지 하는 사건이 발생해 충격을 주고 있다.

인사이트dailymail


영국에서 15살 제자와 성관계를 맺은 혐의로 기소된 여교사가 또 다른 10대 제자와 성관계를 맺어 임신까지 하는 사건이 발생해 충격을 주고 있다. 


8일(현지시간) BBC와 데일리메일 등 외신에 따르면, 30세 레베카 조인스는 제자인 미성년자를 상대로 총 6건의 아동 성범죄를 저지른 혐의로 기소돼 맨체스터 왕립법원에서 재판을 받고 있다.


조인스는 15세 남학생 A군에게 345파운드(약 59만원) 상당의 구찌 벨트를 사준 뒤 자신의 아파트로 데려가 두 차례 성관계를 가졌다.


인사이트dailymail


이 사건이 발각돼 조인스는 학교에서 정직 처분을 받았고, '18세 미만 미성년자와 접촉하지 않는다'는 조건으로 보석금을 내고 풀려났다. 


그러나 이 기간 중 조인스는 또 다른 16세 B군과 성관계를 갖고 임신까지 했던 것으로 드러났다.


 B군은 "그녀가 정직 처분을 받는 동안 연락을 주고받았고 그녀의 아파트에 갔다"고 말했다.


하지만 조인스는 해당 남학생이 16세가 넘을 때까지 성관계를 갖지 않았다며 성범죄 혐의를 부인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영국은 성인이 16세 미만의 아동을 간음하거나 추행하면 동의 여부에 관계없이 최대 10년 이하의 징역형에 처해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