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7 17℃ 서울
  • 18 18℃ 인천
  • 17 17℃ 춘천
  • 15 15℃ 강릉
  • 17 17℃ 수원
  • 17 17℃ 청주
  • 19 19℃ 대전
  • 18 18℃ 전주
  • 20 20℃ 광주
  • 21 21℃ 대구
  • 21 21℃ 부산
  • 21 21℃ 제주

"황선홍 vs 신태용"...한국, 잠시 뒤 U-23 아시안컵 8강전에서 인도네시아 맞대결

황선홍 감독이 이끄는 23세 이하 한국 축구대표팀이 2024 아시축구연맹 U-23 아시안컵 8강전에서 인도네시아와 맞붙는다.

황선홍 감독 / 뉴스1황선홍 감독 / 뉴스1


황선홍 감독이 이끄는 23세 이하(U-23) 한국 축구대표팀이 '2024 아시축구연맹(AFC) U-23 아시안컵' 8강전에서 인도네시아와 맞붙는다. 


26일 U-23 한국 축구대표팀은 카타르 도하의 압둘라 빈 칼리파 스타디움에서 인도네시아와 'AFC U-24 아시안컵' 8강전을 갖는다. 


인도네시아와의 8강전은 이날 새벽 2시 30분 킥오프된다. 중계 채널은 tvN과 tvN 스포츠로 티빙과 쿠팡플레이에서도 동시 생중계된다. 


U-23 아시안컵은 2년마다 열리는데 올해처럼 올림픽이 열리는 해에 치러지면 아시아 올림픽 최종 예선을 겸한다. 


뉴스1 뉴스1 


이번 대회는 즉 2024 파리 올림픽 아시아 지역 최종예선이기도 하다. 황선홍 감독이 지휘하는 한국 U-23 대표팀은 10회 연속 올림픽 본선을 노리고 있다. 


아시아에 배정된 올림픽 본선 티켓은 3.5장이다. 


이에 따라 이 대회 1~3위가 본선 직행 티켓을 가져가고 4위는 아프리카 지역 예선 4위 기니와 플레이오프를 치른다. 


한국은 B조 조별리그에서 아랍에미리트(UAE), 중국, 일본과의 경기에서 각각 1-0, 2-0, 1-0으로 승리해 조 1위로 8강 토너먼트에 진출했다. 


인사이트대한축구협회


인도네시아는 현재 신태용 감독이 이끌고 있다. 


황선홍 감독은 경기 전날 진행된 공식 기자회견에서 "신태용 감독이 오랜 시간 팀을 맡아왔기 때문에 조직적인 면에서 강점을 많이 보이고 팀을 잘 만든 것 같다"라고 높게 평가했다. 


이어 "이건 승부이기 때문에 인도네시아와 우리 모두 사사로운 감정을 뒤로하고 정상적으로 좋은 승부를 하는 게 중요하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무조건 이길 수 있도록 준비할 생각"이라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