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6 26℃ 서울
  • 23 23℃ 인천
  • 26 26℃ 춘천
  • 27 27℃ 강릉
  • 26 26℃ 수원
  • 26 26℃ 청주
  • 27 27℃ 대전
  • 24 24℃ 전주
  • 28 28℃ 광주
  • 29 29℃ 대구
  • 24 24℃ 부산
  • 24 24℃ 제주

술 취해 빵집 들어와 시끄럽게 떠든 60대 아줌마들...말리는 사장에게 침 뱉으며 '막말' (영상)

술에 취한 중년 여성들이 빵집에서 침을 뱉고 욕설을 하는 등 난동을 부려 눈살을 찌푸리게 했다.

인사이트JTBC '사건 반장'


50~60대로 보이는 중년의 여성들이 술에 취해 빵집에서 침을 뱉고 욕설을 하는 등 난동을 부려 눈살을 찌푸리게 했다.


지난 23일 JTBC '사건 반장'에서는 충북 충주시의 한 빵집에서 지난 17일 발생한 사건이 소개됐다.


업주이자 제보자인 A씨 설명에 따르면 이날 빵집에는 술에 취한 50~60대 여성 손님 4명이 방문했다. 이들은 심한 욕설을 하면서 시끄러운 대화를 이어갔다고 한다.


인사이트JTBC '사건 반장'


A씨는 혹시 다른 손님들이 불편함을 느낄까 난처한 입장이었다. 참다못한 A씨가 "계속 욕하실 거면 나가주시고, 음료 드실 거면 욕은 자제해달라"고 부탁했다.


그러자 손님들은 "내가 당신에게 욕했냐. 재수 없다"며 화를 내기 시작했다. 소란이 점점 커지자 A씨는 경찰을 불렀고 경찰의 만류에 손님들은 가게를 나갔다.


그렇게 상황이 종료 되는 듯했으나 경찰이 가게를 떠나자마자 손님들은 빵집에 다시 들어왔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그러면서 A씨를 향해 "빵이나 파는 게 유세 떤다", "국적이 어디냐", "충주에서 장사할 거면 예의부터 배워라"며 비아냥거렸다고 한다.


A씨가 공개한 사건 당시 가게 안 폐쇄회로(CC)TV 영상을 보면 이들은 카운터 앞에 서서 A씨에게 연신 삿대질한다.


또 가게 문을 열고 들어오면서 바닥에 침을 뱉는 모습이 선명하게 담겼다. 화가 난 A씨도 반말로 대응했고 결국 경찰이 다시 출동하고서야 소동이 멈췄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손님들은 경찰이 "이러시면 영업 방해"라고 경고하자 "반말을 들은 게 억울하다"며 못 가겠다고 억지를 부리기도 했다.


경찰 제지로 가게에서 쫓겨나자 근처에서 배회하며 가게를 주시했다. 이 때문에 경찰은 1시간 넘게 가게에 머무르며 지킨 것으로 알려졌다.


해당 사연을 접한 누리꾼들은 "비하 발언 너무 심하다", "나이도 드실 만큼 드신 분들이 왜 그러냐", "저런 사람 때문에 공권력이 낭비된다", "민폐는 끼치지 말고 살자", "빵 사 먹을 자격도 없다"는 등의 반응을 보였다.


YouTube 'JTBC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