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7 17℃ 서울
  • 18 18℃ 인천
  • 17 17℃ 춘천
  • 15 15℃ 강릉
  • 17 17℃ 수원
  • 17 17℃ 청주
  • 19 19℃ 대전
  • 18 18℃ 전주
  • 20 20℃ 광주
  • 21 21℃ 대구
  • 21 21℃ 부산
  • 21 21℃ 제주

면허증 갱신 기준 미달인 어르신에게 불친절한 경찰 공무원 보고 분노 표출한 '카라' 강지영

카라 강지영이 경찰서에서 불친절하게 응대한 공무원을 목격하고 태도를 공개 저격했다.

이엘파크이엘파크


카라 출신 가수 겸 배우 강지영이 경찰서에서 목격한 공무원의 불친절한 태도를 공개 저격했다.


지난 23일 강지영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장문의 글을 게재했다. 그는 "소소한 일상 속에서 일어난 작지만, 그리 작지 않은 조금 무거운 이야기를 꺼내 보려고 한다"며 말문을 열었다.


사연에 따르면 강지영은 이날 면허증과 관련해 경찰서에 들러야 할 일이 있었다고 한다. 그는 휴대전화로 사전에 필요한 자료들을 검색하고 철저하게 준비해서 경찰서로 향했다.


Instagram 'kkangjji_'Instagram 'kkangjji_'


번호표를 뽑고 기다린 강지영은 아무 문제 없이 서류를 접수하고 진행하고 있었다. 그러던 중 우연히 옆 창구에 접수하러 온 중년의 여성을 보고 안타까운 마음이 들었다고 한다.


강지영은 "너무나도 바로 옆이라 어머님과 창구에 계신 분이 대화 하시는 걸 듣게 됐다. 면허를 갱신하러 오셨더라"며 "생각해 보니 저희 부모님도 면허증을 갱신하실 때가 있으셨다. 옆 창구 어머님은 건강검진에서 시력이 0.8이 넘게 나왔느냐는 질문을 받고 계셨다"고 설명했다.


이어 "어머님은 0.8이 넘지 않는다고 하셨다"며 "그러자 그분은 퉁명스럽게 그럼 오늘 갱신 못 한다고 아니면 지금 당장 안경을 맞춰오라고 했고, 그걸 들은 어머님은 곤란해하셨다"고 말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뉴스1


강지영은 옆에 있던 중년의 여성이 자신의 엄마였다면 어땠을까 하는 생각에 속상한 마음이 들었다고 한다.


그는 "안내해 주시는 분이 저렇게 귀찮다는 듯 불친절하고 엄마는 어쩔 줄 몰라 하는 상황을 내 눈으로 봤다면 가슴이 무너질 것 같다"며 "별일 아니라고 생각하실 수 있지만 요즘 키오스크, 수많은 어플 등 저도 따라가기 힘든 빠른 발전 속에 난처해 하시는 어머님을 보고 너무 화가 나서 눈물이 나고 손이 부들부들 떨린다"고 호소했다.


그러면서 인터넷이나 휴대전화로 검색하는 것을 어려워하는 어른들을 위해 더 큰 글씨로 되어 있는 설명서를 만들어줬으면 좋겠다는 바램을 전했다.


기사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기사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끝으로 강지영은 "'네가 뭔데 이런 얘기를 해' 라고 하실 수도 있지만 제가 만약 도움이 될 수 있다면 저도 같이 참여해서 설명서를 만들겠다"며 "모든 사람 생각이 같을 수 없다는 걸 알기에 이해 못 해주셔도 괜찮다. 우리 부모님을 위한 딸의 마음으로 올린다"고 글을 마무리했다.


이를 두고 누리꾼들은 엇갈린 반응을 보였다. 댓글에는 "부모님 생각하면 마음이 아픈 게 맞다", "답답한 현실이다", "발전이 너무 빨라서 그렇다", "조금만 더 친절하면 좋을 텐데" 등의 강지영을 공감하는 반응이 달렸다.


반면 일각에서는 "너무 과한 반응이다", "공무원은 하루에 수백 명을 상대하는데 그 정도 태도는 당연하다", "준비 못한 서류가 있으면 퇴장하고 다시 오면 된다", "공무원은 서비스직이 아니다"라고 반응하는 이들도 있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