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7 17℃ 서울
  • 18 18℃ 인천
  • 17 17℃ 춘천
  • 15 15℃ 강릉
  • 17 17℃ 수원
  • 17 17℃ 청주
  • 19 19℃ 대전
  • 18 18℃ 전주
  • 20 20℃ 광주
  • 21 21℃ 대구
  • 21 21℃ 부산
  • 21 21℃ 제주

쉬는 날, 사장님 몰래 가게 오픈한 직원들...단체손님 받아 매출 '대박'

휴무 날 사장 몰래 가게를 연 직원들 때문에 감동받은 한 고깃집 사장님의 훈훈한 사연이 전해졌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휴무 날 사장 몰래 가게를 연 직원들 덕분에 감동을 받은 한 고깃집 사장님의 훈훈한 사연이 전해졌다.


지난 21일 자영업자 커뮤니티 ‘아프니까 사장이다’에는 "직원들이 마음대로 휴무 날 가게를 열었다"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얼핏 보면 오해할 수 있는 제목이지만, 사연을 알게 되면 훈훈한 마음이 들게 된다. 


김치찌개와 냉동 삼겹살 가게를 운영하고 있다는 작성자 A씨는 "매주 일요일은 휴무 날인데, 제가 없을 때 (일요일) 통으로 대관할 수 있는지 예약 문의가 들어왔다 보더라"며 말문을 열었다.


인사이트아프니까 사장이다


이어 "직원분들이 서로 나서서 일요일에 나올 수 있는 사람을 모집한 뒤 휴무를 반납하고 가게를 열었다"라고 덧붙였다. 


A씨는 이날 아버지의 첫 기일을 맞아 자리를 비웠으나, 직원들은 서로 나서서 일할 사람을 찾은 뒤 휴무를 반납하고 가게 문을 열어 매출을 대박냈다. 


전일 비가 와서 가게 매출이 저조했는데, 직원들은 이를 메꿔야 한다며 자진해 휴무를 반납하고 가게 문을 열어 단체 손님을 받아 높은 매출을 기록해 준 것이다.


A씨는 "정말 감사하고, 감동이었다. 이 감사함을 어떻게 갚아야 하나 고민이다. 보너스 드려야 할까"라며 벅찬 심정을 전했다.


인사이트아프니까 사장이다


해당 글과 함께 A씨가 직접 공개한 가게 내부 CCTV 화면에는 식당에 손님들이 가득 찬 모습이 담겨있었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제목만 보고 직원들이 마음대로 열고 수익 챙겼다는 줄 알았는데 반성하게 됐다", "이게 가능한 일이냐, 너무 감동이다", "인복이 있으시다", "평소에 직원들에게 잘해주셨나 보다" 등 훈훈하다는 반응을 보였다.


A씨는 이후 댓글을 통해 "이틀 연속 회식했고, 근무 일당에 보너스로 15만 원씩 줬다. 더 주고 싶은데 가난한 사장이라 한계가 있다"며 "정말 예쁜 직원들이다. 앞으로 더 잘해줘야겠다"며 따뜻한 후기를 남겼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