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7 17℃ 서울
  • 18 18℃ 인천
  • 17 17℃ 춘천
  • 15 15℃ 강릉
  • 17 17℃ 수원
  • 17 17℃ 청주
  • 19 19℃ 대전
  • 18 18℃ 전주
  • 20 20℃ 광주
  • 21 21℃ 대구
  • 21 21℃ 부산
  • 21 21℃ 제주

황선홍호 한일전서 1-0 승리...신태용 감독 인도네시아와 맞붙는다

황선홍 감독이 이끄는 23세 이하(U-23) 축구대표팀은 일본과 맞붙어 1-0으로 승리했다.

인사이트축구협회


황선홍호가 일본을 꺾고 조 1위로 8강에 올랐다. 이로써 한국은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인도네시아와 4강 진출을 다툰다.


지난 22일 오후 10시(한국 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자심 빈 하마드 스타디움에서 '2024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아시안컵' 조별리그 B조 최종 3차전 한국과 일본의 경기가 진행됐다.


이날 황선홍 감독이 이끄는 23세 이하(U-23) 축구대표팀은 일본과 맞붙어 1-0으로 승리했다.


인사이트김민우 / 축구협회


인사이트몸싸움 하는 이태석 / 축구협회


황 감독은 이번 한일전에서 선발 10명을 바꿨다. 이 중 8명이 이 대회에서 처음으로 출전하는 기회를 얻었다.


이에 수비에 무게를 둔 전략으로 골문을 지켜내며 경기를 이어갔다.


결승골은 후반 30분 김민우(뒤셀도르프)의 머리에서 나왔다. 코너킥 찬스에서 이태석(서울)이 올린 크로스를 정확히 받아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축구협회


황선홍호는 아랍에미리트(UAE)와 1차전에서 1-0 승, 중국과 2차전에서 2-0 승을 거두고 이번 경기에서도 1-0 승리하며 조별리그 3경기 동안 4골을 넣고 단 한 골도 내주지 않았다.


이제 한국은 오는 26일 오전 2시30분, 압둘라 빈 칼리파 스타디움에서 A조 2위(2승1패·승점 6)인 신태용 감독의 인도네시아와 준결승 진출을 다툰다.


한편 한국 축구는 1988 서울올림픽을 시작으로 2020 도쿄올림픽까지 9회 연속으로 올림픽 본선에 진출했다. 올림픽에 최다 연속 출전한 세계 기록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