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7 17℃ 서울
  • 18 18℃ 인천
  • 17 17℃ 춘천
  • 15 15℃ 강릉
  • 17 17℃ 수원
  • 17 17℃ 청주
  • 19 19℃ 대전
  • 18 18℃ 전주
  • 20 20℃ 광주
  • 21 21℃ 대구
  • 21 21℃ 부산
  • 21 21℃ 제주

'나는 빠리의 택시운전사' 홍세화 별세... 향년 77세

'나는 빠리의 택시운전사'로잘 알려진 작가 홍세화(77)씨가 18일 별세했다.

인사이트뉴스1 


'나는 빠리의 택시운전사'로잘 알려진 작가 홍세화 (77)씨가 18일 별세했다.


장발장은행 측은 홍세화 씨가 이날 12시쯤 서울 중랑구 녹색병원에서 유족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숨을 거뒀다고 밝혔다. 

홍 씨 지난해 2월 전립선암 4기 판정을 받고 투병 생활을 해오다 지난해 가을쯤부터 병세가 악화됐다. 


경기고와 서울대 외교학과를 졸업한 홍씨는 1979년 한 무역회사 주재원으로 프랑스에 체류 중 '남조선 민족해방전선 인민위원회 사건'(남민전 사건)에 연루돼 프랑스로 망명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이후 그는 프랑스 파리에서 택시운전사로 생계를 유지한 경험을 바탕으로 1995년 '나는 빠리의 택시운전사'란 책을 내 대중에 알려졌다. 


2002년 귀국해 한겨레신문 편집국 기획위원과 진보신당 공동대표 등으로 활동했고 2015년부터는 장발장은행의  은행장을 맡아왔다. 


홍세화씨의 빈소는 신촌 연세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