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7 17℃ 서울
  • 18 18℃ 인천
  • 17 17℃ 춘천
  • 15 15℃ 강릉
  • 17 17℃ 수원
  • 17 17℃ 청주
  • 19 19℃ 대전
  • 18 18℃ 전주
  • 20 20℃ 광주
  • 21 21℃ 대구
  • 21 21℃ 부산
  • 21 21℃ 제주

흑석동 재개발 아파트 '서반포 써밋 더힐'로 탈바꿈...이름 올려치기 꼼수 써

흑석11구역이 올해 초부터 본격적으로 철거 공사를 개시하면서 연내 착공에 나서게 됐다.

인사이트조감도 / 대우건설


흑석11구역이 올해 초부터 본격적으로 철거 공사를 개시하면서 연내 착공에 나서게 됐다.


지난 12일 한국토지신탁은 흑석11재정비촉진구역 주택 재개발 정비사업 현장이 이주를 마치고 건축물 철거를 시작했다고 밝혔다. 지난 2022년 말부터 조합원 이주를 시작한 지 1년 만이다.


흑석11구역은 서울시 동작구 흑석동 304번지 일대다. 재개발이 마무리되면 지하 5층~지상 16층, 25개 동, 1,522가구가 들어선다.


인사이트조감도 / 대우건설


사업 시공은 대우건설이 맡으며 단지명은 '서반포 써밋 더힐'로 탈바꿈한다.


해당 사업지는 한강 조망권을 갖춘 대단지로 지하철 4호선 동작역‧9호선 흑석역과 가까워 '흑석뉴타운' 중에서도 주목받고 있다.


다만 일각에서는 '서반포 써밋 더힐'이라는 이름을 두고 아파트 가격 상승을 유도하기 위한 꼼수 아니냐는 지적이 이어지고 있다.


인사이트흑석동 주택 단지 자료 사진 / 사진=인사이트


서반포라는 지명은 서울에 없다. 인근 부촌인 반포를 떠올리게 한 것으로 보이며 '더힐'은 국내 최고가 아파트인 서울 용산구 한남동 '한남더힐'을 연상하게 한다.


인근 흑석뉴타운 단지의 아파트 이름은 '흑석 아크로리버하임', '흑석 리버파크자이' 등으로 정해졌다.


한편 흑석11구역 재개발은 서울 재개발 사업장 최초로 신탁방식을 도입한 곳이다. 서울시의 '도시·건축 혁신' 1호 아파트로, 공공성 확보를 위해 공공과 민간이 정비계획 수립 단계에서부터 사업 전 과정에 걸쳐 함께 사업을 추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