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7 17℃ 서울
  • 18 18℃ 인천
  • 17 17℃ 춘천
  • 15 15℃ 강릉
  • 17 17℃ 수원
  • 17 17℃ 청주
  • 19 19℃ 대전
  • 18 18℃ 전주
  • 20 20℃ 광주
  • 21 21℃ 대구
  • 21 21℃ 부산
  • 21 21℃ 제주

"아내가 유명 연예인 '사생팬'이었는데...결혼 후 '닮은꼴' 남자와 바람이 났습니다"

유명 연예인의 극성팬이던 아내와 결혼했으나 아내가 결국 닮은 남성과 바람이 난 것도 모자라 부부 재산까지 내줬다는 남편의 사연이 전해졌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AI 이미지 / Bing Image Creator


유명 연예인의 극성팬이던 아내와 결혼했으나 아내가 결국 닮은 남성과 바람이 난 것도 모자라 부부 재산까지 내줬다는 남편의 사연이 전해졌다.


지난 11일 YTN '조인섭 변호사의 상담소'에는 외도한 아내와 이혼을 원하는 남편 A씨의 고민이 소개됐다. 


경호업체에서 일하고 있다는 A씨는 "경호하던 연예인의 극성팬이었던 아내를 자주 마주치는 것이 연인이 돼 결혼하게 됐다"며 말문을 열었다. 


그는 "아내는 결혼 후에도 내가 사준 비싼 카메라로 연예인의 사진을 찍으러 다녔고, 그렇게 찍은 사진으로 꽤 많은 수입을 올려서 그만두라고 할 수도 없었다"고 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AI 이미지 / Bing image Creator


이어 "저는 큰 경호 회사에 들어가 잦은 해외 출장 등 바쁜 업무로 아내와 많은 시간을 보내지 못했다"며 "이 점이 미안해 해외에 나갈 때마다 면세점에서 고가의 카메라와 렌즈를 구입해 아내에게 선물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행복은 오래가지 않았다. 아내가 찍은 카메라 사진을 보다가 아내가 자신이 좋아하는 연예인과 닮은 남성과 바람이 난 사실을 알게 된 것. 


A씨가 자초지종을 묻자 아내는 "너무 닮아서 사랑에 빠질 수밖에 없었다"고 했다. 이어 '이혼하고 나와 재혼하자'는 남자의 말에 거액의 적금을 해약하고 그 남자에게 줬다고 밝혔다. 


A씨는 "이혼하고 싶지만 그 남자에게 준 돈은 어떻게 해야 하는지, 아내에게 사준 비싼 카메라도 재산분할 대상에 포함할 수 있는지"라며 조언을 구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AI 이미지 / Bing Image Creator


사연을 접한 김소연 변호사는 "이혼 청구와 함께 상간남에게 재산분할청구권 보전을 위한 사해행위 취소 청구를 할 필요가 있다"고 했다. 


김 변호사는 "아내가 이혼을 염두에 두고 재산을 은닉하려고 했던 듯하다"며 "배우자의 재산분할청구권을 해함을 알면서도 증여한 경우, 그 증여 행위를 취소하고 돈을 원상으로 회복시킬 수 있다"고 덧붙였다. 


다만 "이는 아내가 사연자에게 재산분할을 해줘야 하는 경우에 한하며, 만약 아내가 재산분할을 받아야 하는 상황이면 A씨에겐 보전할 재산분할청구권이 없다"고 부연했다. 


카메라에 대해서는 부부 공동재산으로 볼 수도 있으나 공공기관에 등록하는 자동차와 달리 이런 동산은 특정하기 쉽지 않다며 "이럴 땐 재산 명시 신청을 해서 재산 명시 결정을 통해 품목당 100만원 이상의 동산을 확인하는 방법이 있다"고 조언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