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5 15℃ 서울
  • 15 15℃ 인천
  • 17 17℃ 춘천
  • 17 17℃ 강릉
  • 16 16℃ 수원
  • 15 15℃ 청주
  • 15 15℃ 대전
  • 14 14℃ 전주
  • 16 16℃ 광주
  • 14 14℃ 대구
  • 14 14℃ 부산
  • 18 18℃ 제주

중국 가는 트럭에서 할부지들 응원 받으며 한국의 '마지막 모습' 눈에 담는 푸바오 (영상)

송영관 사육사가 푸바오가 탄 특수차량에 인사를 나누는 모습이 많은 이들의 눈물샘을 자극했다.

인사이트뉴스1


2020년 7월 20일 에버랜드에서 태어난 첫번째 자이언트 판다 푸바오가 1354일 만인 오늘(3일) 중국으로 떠났다.


푸바오는 오전 10시 40분부터 20분간 판다월드에서 장미원까지 구간에서 배웅 행사를 마친 뒤 인천공항으로 향했다.


다만 배웅객들은 차 안에 실린 푸바오를 직접 볼 수는 없었다.


푸바오가 안전하게 가고 있을 지 많은 팬들이 궁금증을 표하고 있는 가운데 중국 커뮤니티 웨이보에 중국행 트럭을 탄 푸바오의 모습이 담긴 영상이 올라왔다.


Weibo


영상 속 푸바오는 무진동 트럭 속 투명 이동장에 앉아있는 모습이다.


이 케이지는 과거 아이바오가 한국으로 올 때 사용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푸바오가 엄마의 체취가 밴 케이지를 이용한다는 의미가 있다.


송영관 사육사는 케이지 안에 있는 푸바오의 옆에 한참을 앉아 있었다.


푸바오는 다소 소란스러운 소리에 긴장한 듯 고개를 들고 주변을 살피기도 했다. 마치 "잘 있어요"라며 마지막 한국의 모습을 눈에 담는 듯 보인다.


Weibo


강 사육사와 송 사육사는 어두운 표정으로 푸바오와 마지막 사진을 찍기도 했다.


푸바오가 이동하는 동안 강 사육사와 중국인 수의사 1명이 함께할 예정이다. 이들은 20~30분마다 화물칸을 오가며 푸바오의 안전을 살핀다. 중국 수의사는 지난해에만 10차례 이상 판다 이동에 동행한 전문가다. 


강 사육사는 며칠간 중국에 머물며 푸바오의 안정적인 정착을 도운 뒤 혼자 귀국할 예정이다.


인사이트연합뉴스TV


한편 이날 송영관 사육사가 푸바오가 탄 특수차량에 인사를 나누는 모습이 많은 이들의 눈물샘을 자극했다.


송 사육사는 마치 푸바오를 안아주듯 트럭에 머리를 맞대고 토닥토닥 두드렸다.


또한 강철원 사육사가 전날 갑작스러운 모친상을 당했다는 사실이 알려지며 더욱 안타까움이 커지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