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6 16℃ 서울
  • 8 8℃ 인천
  • 16 16℃ 춘천
  • 15 15℃ 강릉
  • 16 16℃ 수원
  • 13 13℃ 청주
  • 13 13℃ 대전
  • 11 11℃ 전주
  • 13 13℃ 광주
  • 16 16℃ 대구
  • 18 18℃ 부산
  • 16 16℃ 제주

구독자 40만명인 인플루언서에게 "채널 사겠다"는 업체가 제시한 금액

한 익명의 인플루언서가 구독자 40만명의 채널을 사겠다는 업체가 나타났다며 자신의 고민을 전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한 익명의 인플루언서가 구독자 40만명의 채널을 사겠다는 업체가 나타났다며 자신의 고민을 전했다.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40만 구독자 채널 1억에 팔라는데 팔까요?'라는 제목으로 인플루언서 A씨의 사연이 전해졌다. 


A씨는 현재 40만 구독자를 보유한 인플루언서다. 그가 운영하는 플랫폼이 무엇인지 밝히진 않았으나 해당 글을 본 누리꾼들은 유튜브로 추정하고 있다. 


A씨는 "취미로 하다 운 좋게 성장한 채널"이라며 "그냥 간간히 제품 광고도 하고 그래서 월 수익은 평균 500만원 조금 넘는다"고 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채널 매입 전문업체에서 A씨에게 제시한 금액은 1억원이다. 


A씨는 제안을 받았을 때 "솔직히 혹했다"며 "운이 좋아서 성장했지만 노력 없이 만든 채널도 아니고, 다시 채널을 만든다고 해도 40만 명까지 다시 갈 자신이 있다"고 덧붙였다. 


다만 1억원이란 큰 금액을 제안받은 게 이번이 처음이라 혹여 사기는 아닐까 하는 걱정이 드는 것도 사실이다. 


누리꾼들은 "선금받는 조건이면 무조건 팔아야 한다", "나라면 무조건 판다"라는 의견도 있었으나 "월 500만원씩 나오는 걸 왜 파냐", "얼굴 팔렸으면 구독자 다시 모으기 힘들다"라는 반응도 보였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실제 인터넷에서는 유튜브 등 동영상 플랫폼 또는 SNS 계정을 사는 업체들이 보이기도 한다. 


유튜브에서 구독자를 모으고 수익 승인을 받는 것이 쉽지 않기 때문에 당장 수익 창출이 필요한 사람들을 중심으로 채널 거래가 이뤄지고 있다. 


다만 사기도 빈번히 일어나는 것으로 전해진다. 돈을 받고 계정을 양도하지 않은 채 잠적하는 경우나 계정을 양도받고 돈을 전달하지 않는 경우다. 


두 가지 경우 모두 계정의 비밀번호를 바꾸면 피해 복구가 어렵기 때문에 주의가 필요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