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5 15℃ 서울
  • 15 15℃ 인천
  • 17 17℃ 춘천
  • 17 17℃ 강릉
  • 16 16℃ 수원
  • 15 15℃ 청주
  • 15 15℃ 대전
  • 14 14℃ 전주
  • 16 16℃ 광주
  • 14 14℃ 대구
  • 14 14℃ 부산
  • 18 18℃ 제주

"득점왕 보인다"...조규성 리그 11호골 '폭발', 덴마크 리그 득점 단독 선두

덴마크 프로축구 미트윌란의 국가대표 스트라이커 조규성이 4개월 만에 필드 골 맛을 보며 리그 득점 두 자릿수를 채웠다.

인사이트X 'FC Midtjylland'


덴마크 프로축구 미트윌란의 국가대표 스트라이커 조규성이 4개월 만에 필드 골 맛을 보며 리그 득점 두 자릿수를 채웠다. 


리그 마지막까지 10경기가 남은 가운데 득점왕에 한 발 더 가까워졌다. 


2일(한국 시간) 조규성은 덴마크 미트윌란의 MCH 아레나에서 열린 노르셸란과의 덴마크 수페르리가 23라운드 홈 경기에서 선발 출전해 후반 36분 동점골을 터뜨렸다. 


팀은 2-3으로 패하며 5연승에 실패했으나 조규성은 무려 4개월 만에 필드골을 터뜨리며 부활의 날갯짓을 했다. 


조규성 / 미트윌란 홈페이지조규성 / 미트윌란 홈페이지


조규성은 또 이날 득점으로 리그 누적 득점을 11골로 늘려 득점 랭킹 단독 선두로 뛰어올랐다. 


알렉산데르 린드(살케보르) 니콜라이 발리스(브뢴뷔)가 나란히 10골 조규성의 뒤를 쫓고 있다. 


올 시즌을 앞두고 전북 현대를 떠나 미트윌란에 입단한 조규성은 개막 3경기 연속골을 넣는 등 전반기 맹활약을 펼쳤으나 2023 아시아축구연맹(AFC) 카타르 아시안컵 이후에는 부진한 모습이었다. 


2골을 넣었으나 모두 페널티킥이었고, 필드골은 지난해 12월 17라운드 비보르전에서 기록한 골이 마지막이었다. 


Instagram 'fcmidtjylland'Instagram 'fcmidtjylland'


페널티킥마저도 후반기 두 차례나 놓치는 등 불안한 모습을 보이던 조규성은 이날 모처 스스로 흡족해할 슈팅력을 보여주며 남은 후반기 일정을 기대하게 했다. 


한편 경기 내내 수비수가 흔들린 미트윌란은 전반 22분 다니엘 스벤손, 후반 7분 올리버 안트만, 후반 9분 마르쿠스 잉바르첸에게 잇따라 실점하며 패색이 짙어졌다.


후반 22분 찰스의 골로 한 점을 만회한 미트윌란은 막판에 더해진 조규성의 골로 역전 기대감을 키웠으나 끝내 추가골을 더하지 못했다. 


5연승에 실패한 미트윌란은 승점 48점에 그치며 선두 탈환을 다음 기회로 미뤘다. 승점 2점 앞선 브뢴뷔가 현재 리그 단독 선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