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5 15℃ 서울
  • 15 15℃ 인천
  • 13 13℃ 춘천
  • 10 10℃ 강릉
  • 15 15℃ 수원
  • 17 17℃ 청주
  • 17 17℃ 대전
  • 13 13℃ 전주
  • 17 17℃ 광주
  • 16 16℃ 대구
  • 15 15℃ 부산
  • 16 16℃ 제주

"한 장씩만 먹어요 쫌"...무한리필 고깃집서 '상추' 많이 먹는 고객에 잔소리한 사장님

무한 리필 고깃집서 고기 한 점에 상추 두 장씩 싸 먹다가 사장님에게 지적 받았다는 여성의 사연이 전해졌다.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무한리필 고깃집에서 고기 한 점에 상추를 두 장씩 싸 먹다가 사장님에게 잔소리를 들었다는 여성의 사연이 전해졌다.


지난달 28일 한 인기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고깃집서 상추 두 장씩 먹음 안 돼요?"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작성자 A씨는 "어제저녁 남편과 둘이 외식으로 무한리필 고깃집을 갔다. 가격은 인당 1만 8천 원이고 고기 무한 리필에 샐러드바 코너가 따로 있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상추, 양파, 고추, 치커리, 마늘, 쌈장, 샐러드 모두 무한 리필인데 제한 시간이 있긴 하다"며 덧붙였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A씨는 평소 채소를 좋아했기 때문에 고기를 깍두기 크기로 작게 잘라 상추 두 장을 겹쳐 쌈을 싸 먹었다고 설명했다.


그런데 테이블 옆을 지나가던 고깃집 사장님이 이런 A씨의 모습을 보고 분노의 잔소리를 날렸다고 한다.


A씨에 따르면 고깃집 사장님은 "요즘 야채 가격이 많이 올라서 장사가 어렵다"라며 "상추는 고기 한 점당 한 장씩만 드셔라"라고 말했다.


사장님의 발언에 민망함을 느낀 A씨는 이후 상추를 한 장씩만 싸 먹었다. 그는 "그런데 고기 한 점에 상추 두 장씩 먹으면 진상 손님인 거냐"라며 누리꾼들의 의견을 물었다.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누리꾼들은 대체로 A씨의 편에 서줬다. '무한리필' 음식점 본래 취지와 맞지 않는다는 반응이 이어졌다. 


한 누리꾼은 "그런 방식의 장사에 어려움이 있다면 무한리필집을 하면 안 된다. 셀프바로 손님 끌어들이기는 해놓고 손님이 제대로 즐기면 '참 마음에 안 든다'는 마인드로 장사하려면 하지 말라"며 사장님의 요구가 지나쳤음을 지적했다.


또 다른 누리꾼은 "상추에 깻잎 겹쳐서 먹는 사람이 얼마나 많은데, 상추 두 장 싸 먹었다고 자제해달라는 고깃집 주인은 처음 본다"며 황당하다는 반응을 보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