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6 16℃ 서울
  • 8 8℃ 인천
  • 16 16℃ 춘천
  • 15 15℃ 강릉
  • 16 16℃ 수원
  • 13 13℃ 청주
  • 13 13℃ 대전
  • 11 11℃ 전주
  • 13 13℃ 광주
  • 16 16℃ 대구
  • 18 18℃ 부산
  • 16 16℃ 제주

케이크에 벌레 있다며 환불요청 한 손님...돌려보낸 상자 보니 이미 다 먹어

벌레가 있다며 환불 요청한 손님이 음식을 다 먹은 후 돌려보냈다는 사연이 전해졌다.

인사이트네이버 카페 '아프니까 사장이다'


한 손님이 배달 음식에 벌레가 있다고 환불을 요청해 수거한 음식이 이미 대부분 먹은 상태였다는 자영업자의 하소연이 전해졌다.


지난달 31일 자영업자 온라인 커뮤니티 '아프니까 사장이다'에는 디저트 카페를 운영 중인 A씨의 사연이 올라왔다.


최근 장사가 잘 안되자 오전 12시까지 가게를 운영 중이던 A씨는 밤늦게 장사를 하던 중 황당한 일을 겪었다.


인사이트손님이 보내준 벌레 사진 / 네이버 카페 '아프니까 사장이다'


그는 "전날 오후 11시께 3만 원어치 주문이 들어왔다"며 "장사 안되는 요즘 너무 감사한 손님이라고 생각해 열심히 포장해 보냈다"고 말문을 열었다.


그런데 음식이 배달된 후 A씨는 손님으로부터 "박스에 벌레가 있으니 환불해달라"는 요청을 받았다.


A씨는 "분명 포장할 때는 보이지 않았는데 급히 배달 앱 통해 취소해 드리고 수거 요청했다"며 "손님에게 버리지 말고 우선 가지고 계시라고 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손님은 배달 앱 측에 이미 음식을 버렸다고 주장했다.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A씨는 약 1시간 뒤 수거된 음식 박스를 열어보고 황당함을 감추지 못했다. 조각 케이크 3개 중 1개는 이미 없었고 남아 있던 2개도 대부분 먹고 난 후의 상태였다.


함께 배달 했던 음료는 수거조차 되지 않았다고 한다.


A씨는 "음식 수거해주신 배달 기사님이 '그 집 오전에도 환불하고 수거해서 배달했다'고 하시더라"며 "같은 집을 하루 2번 환불·수거 한 건 우연이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이어 "어려운 자영업자 마음 같아서는 사기로 고소하고 싶다"며 "어떻게 대처해야 할지 속상하다"고 토로했다.


끝으로 A씨는 "벌레가 나와 취소했다면서 인간적으로 저렇게 먹을 수 없다고 생각한다"며 케이크 대부분의 비닐이 벗겨진 채 수거된 사진을 공유했다.


A씨의 사연을 접한 누리꾼들은 "먹다 버린 쓰레기 아니냐", "맛있게 잘 먹은 것 같다", "하루에 두 번이면 고의로 그러는 것 같다", "먹어놓고 환불 요청은 왜 하냐", "음식 회수 후 확인하고 환불해 줘야 한다"고 반응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