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5 15℃ 서울
  • 15 15℃ 인천
  • 17 17℃ 춘천
  • 17 17℃ 강릉
  • 16 16℃ 수원
  • 15 15℃ 청주
  • 15 15℃ 대전
  • 14 14℃ 전주
  • 16 16℃ 광주
  • 14 14℃ 대구
  • 14 14℃ 부산
  • 18 18℃ 제주

식당 테이블 깔끔하게 정리한 손님 보고 놀란 사장님...양념통 열어본 후 두 번 놀란 이유

식당에서 식사 후 테이블을 정리하는 척하면서 양념통 안에 쓰레기를 넣어둔 손님에게 놀란 사장님 사연이 올라왔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식당에서 식사 후 테이블을 정리하는 손님을 본 사장님이 손님이 나간 후 테이블을 정리하다 양념통을 확인하고 가슴을 쓸어내린 사연이 올라왔다. 


16일 자영업자 커뮤니티 '아프니까 사장이다'에는 '손님께서 이렇게 정리를 잘하십니다'라는 제목의 글과 사진이 올라왔다. 


식당 사장으로 추정되는 작성자 A씨는 "손님이 식사를 다 마치신 후에 들깨 뚜껑, 산초 뚜껑, 밥뚜껑을 다 닫고 그릇도 높이 쌓으시고 정리를 잘하시더라"라며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그는 정리가 잘 되어있는 듯 보이는 테이블인데 뭔가 싸한 느낌이 들었다고 한다. 


인사이트쓰레기가 들어있던 양념통/ 네이버카페 '아프니깐 사장이다'


A씨는 "저희 가게는 보통 점심 장사 마무리 시간과 저녁 장사 마무리 시간에 전체적으로 들깨 통, 산초가루 통을 일일이 확인하고 채워놓고 닦아놓고 있다"며 "산초가루 통 뚜껑에 가루가 묻어있는 게 보여서 닦으려고 뚜껑을 열었는데 안에 쓰레기를 넣어놨더라"며 사진을 공개했다.


A씨가 공개한 사진에는 양념통 안에 손님이 사용한 물티슈와 쓰레기가 고스란히 들어가 있다. 


A씨는 "내가 먼저 발견하지 못하고 다른 손님이 발견했다면 매우 기분 나빠했을 것"이라며 안도했다.


만약 다음 손님이 이 모습을 봤다면 식당 사장님을 소환하거나 다시는 이 식당에 안 올수 있을 이유가 충분해 보인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A씨는 "저번에도 냅킨 곽 안에 쓰던 휴지를 똘똘 말아 넣어놓고 간 손님이 있었는데 혹시 동일 인물 아닐까"라며 추측했다. 이어 "손님들, 휴지는 어디 쑤셔 넣지 말고 그냥 버려달라"고 당부했다. 


A씨는 손님의 어처구니없는 행동에 화를 낼만 하지만 "사람 잘못 봤다. 나는 수시로 정리한다"면서 이런 상황을 피해 갈 수 있어서 다행이라며 글을 마쳤다. 

 

해당 글을 본 누리꾼들은 "신종 진상이다"," 진짜 왜 저러는지","충격이다"등 분노의 글들이 달렸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