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7 7℃ 서울
  • 4 4℃ 인천
  • 5 5℃ 춘천
  • 4 4℃ 강릉
  • 6 6℃ 수원
  • 5 5℃ 청주
  • 5 5℃ 대전
  • 5 5℃ 전주
  • 8 8℃ 광주
  • 7 7℃ 대구
  • 8 8℃ 부산
  • 8 8℃ 제주

"미용실에 사진 가져가 그대로 염색해 달라고 했는데 '잔디'가 됐습니다"

미용실에 사진을 들고 가 염색을 하고 왔다는 한 여성의 하소연이 전해졌다.

인사이트小红书


새해를 맞아 기분 전환을 위해 미용실에서 염색을 한 여성의 '웃픈' 사연이 화제다.


지난 8일(현지 시간) 말레이시아 중국어 매체 신츄데일리(星洲网)는 미용사가 머리를 망쳐버렸다는 한 중국인 여성의 하소연을 전했다.


사연의 주인공 A씨는 얼마 전 중국판 인스타그램 샤오홍슈를 통해 염색 후기를 남겼다.


인사이트A씨가 참고한 헤어 스타일 / 小红书


그는 얼마 전 SNS에서 한 여성의 헤어스타일을 본 뒤 계속 눈에 아른거려 똑같은 색으로 염색하기로 했다.


미용실에 간 A씨는 담당 헤어디자이너에게 캡처 사진을 보여주며 같은 색으로 염색해달라고 요청했다.


그녀가 푹 빠진 머리 색은 선명한 청록색으로 신비로운 분위기를 풍긴다.


그런데 염색을 마친 후 거울을 본 A씨는 절망에 빠졌다. 자신이 원하던 색과 완전히 다른 색으로 염색이 됐기 때문이다.


인사이트염색 결과 / 小红书


어두운 청록색의 머리를 원했지만, 그녀의 머리는 채도가 밝은 녹색과 잔디를 떠올리게 하는 연두색으로 얼룩덜룩 해져 있었다.


A씨는 사진을 공개하며 "진짜 눈물이 난다. 미용실 언니가 이렇게 염색이 될 수 있다고 하더라. 나는 이것도 실력이라고 생각한다"라면서 "최근 해외여행을 가서 종일 모자를 쓰고 다니다 돌아와 다시 염색을 하기로 했다"라고 전했다.


사연을 접한 누리꾼들은 "이 정도면 돈을 받으면 안 된다", "비슷하지도 않는데 돈 돌려받아라", "미용실 대체 어디냐" 등의 반응을 보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