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7 7℃ 서울
  • 4 4℃ 인천
  • 5 5℃ 춘천
  • 4 4℃ 강릉
  • 6 6℃ 수원
  • 5 5℃ 청주
  • 5 5℃ 대전
  • 5 5℃ 전주
  • 8 8℃ 광주
  • 7 7℃ 대구
  • 8 8℃ 부산
  • 8 8℃ 제주

"중고생 조카들한테 세뱃돈 30만원 줬는데, 대학생인 제 자식은 한 푼도 못 받았습니다"

이번 설 연휴 때 시조카들 세뱃돈으로 30만원을 챙겨줬는데 정작 시누이는 자신의 자녀들에게 세뱃돈을 주지 않아 서운하다는 올케의 사연이 전해졌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이번 설 연휴 때 시조카들 세뱃돈으로 30만원을 챙겨줬는데 정작 시누이는 자신의 자녀들에게 세뱃돈을 주지 않아 서운하다는 올케의 사연이 전해졌다. 


13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세뱃돈을 못 받았다'는 여성 A씨의 사연이 전해졌다. 


A씨는 "이번 설 시누이 아이들에게 세뱃돈을 줬는데 돌아온 건 아무것도 없었다"고 전했다. 구체적으로 A씨는 설을 맞아 중학생 1명과 고등학생 1명인 시누이 아이들에게 각각 10만원, 20만원을 세뱃돈으로 줬다. 


하지만 대학생 1명, 사회초년생 1명인 A씨 자녀들은 시누이로부터 세뱃돈을 단 1원도 받지 못했다는 게 A씨의 설명이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A씨는 "사회초년생인 큰 애는 안 줘도 되지만 대학생인 둘째한테는 액수를 떠나 만원 한 장이라도 줘야 한다"며 "성인이니까 아예 안 주는 게 원래 맞는 건지는 몰라도 서운하더라"라고 설명했다. 


이어 "신랑 말로는 우리 애들은 다 컸으니까 안 받는 거라고 하는데 시누이 아이들은 신생아 때부터 우리가 챙겨줬었다"며 저희 애들은 어릴 땐 어리다고 세뱃돈 안 받았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다른 집은 대학생들 세뱃돈 어떻게 하냐"며 누리꾼들의 의견을 구했다. 


누리꾼들의 의견은 엇갈렸다. 일부 누리꾼들은 "다시 돌려받는다고 생각하지 말고, 그냥 줘도 아깝지 않은 만큼만 주면 된다", "고등학교 졸업하면 성인이니 안 줘도 된다"는 의견을 내비쳤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반면 "세뱃돈이라는 게 원래 돌고 도는 거다. 받은 만큼까지는 아니어도 최소한의 성의 표시는 해야 하는 것", "세뱃돈을 아예 안 준 시누이가 진짜 개념 없는 거다"는 반응도 있었다. 


한편 편의점 CU에서 자체 커머스앱인 포켓CU를 통해 세뱃돈과 관련한 설문조사를 진행한 결과 '취업 전까지 세뱃돈을 준다'는 답변이 34.7%로 가장 많았다. 


이어 '미성년자는 모두 준다'(30.4%), '나이와 관계없이 세배만 하면 모두 준다'(18.4%), '어린이까지만 준다'(6.7%) 등의 순이었다. 


취업 전까지 준다고 답한 이들 가운데 48%는 20대였다. 30대에서는 많이 버는 사람이 적게 버는 사람에게 준다는 응답(39%)이 많았고 40대는 '미성년자는 다 준다'는 답이 44%로 가장 많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