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7 7℃ 서울
  • 4 4℃ 인천
  • 5 5℃ 춘천
  • 4 4℃ 강릉
  • 6 6℃ 수원
  • 5 5℃ 청주
  • 5 5℃ 대전
  • 5 5℃ 전주
  • 8 8℃ 광주
  • 7 7℃ 대구
  • 8 8℃ 부산
  • 8 8℃ 제주

"알바하다가 받은 '팁' 2만3000원...사장님이 가져갔는데 이게 맞나요?"

술집을 찾은 중년 손님이 알바생에게 준 팁 2만 3000원을 정산 이후 사장이 가로챘다는 글이 올라와 눈길을 끌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AI 이미지 / Bing Image Creator


손님이 알바생에게 준 팁을 사장이 가로챘다는 글이 공개돼 눈길을 끌고 있다.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손님이 알바한테 준 팁, 가게가 받는 게 맞나요?'라는 제목의 글이 게재됐다. 


호프집에서 알바생으로 일하고 있다는 글 작성자 A씨는 중년 남자 7명이 손님으로 왔다며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그는 "사장님이랑 다른 알바생은 '저 손님들 시끄럽고 진상'이라며 싫어하길래 제가 가서 주문받고 서빙했다"며 "억양이 좀 세고 목소리가 클 뿐 나쁜 분들은 아니었고 부모님 생각나서 친절하게 대했다"고 밝혔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AI 이미지 / Bing Image Creator


손님은 밥값으로 12만 7000원이 나오자 오만원권 3장을 계산대에 올려놓으며 "거스름돈 주지 말고 학생 팁 해. 오랜만에 마음에 드는 알바생이네. 학생 때문에 자주 와야겠네. 자주 올게"라고 말했다고 한다. 


A씨는 거스름돈을 빼기 전에 손님이 떠난 현금 15만원을 그대로 넣었다. 


이후 마감 정산 중 팁 2만 3000원에 대해 사장에게 언급했으나 사장은 거스름돈을 자신의 주머니에 넣고 A씨에겐 퇴근하라고 지시했다. 


A씨는 "(사장님의 행동이) 물 흐르듯이 자연스러워서 반박하지 못하고 퇴근했다"고 밝혔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AI 이미지 / Bing Image Creator


이어 "원래 알바생이 받은 팁도 가게가 가져가는 게 맞냐"며 "야간에 일하는데도 최저시급 받고 마감하는 30분은 돈도 안 받고 일하는데 현타 온다"고 토로했다. 


해당 글을 접한 누리꾼들은 "내가 사장이라면 그렇게 안 한다", "알바가 잘해서 받은 돈이니 알바에게 줘야 한다" 등 반응이 이어졌다. 


다만 일부 누리꾼들은 "호프집에서 발생한 수익은 일단 사장이 정산해야 한다"는 의견을 내놓기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