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6 26℃ 서울
  • 23 23℃ 인천
  • 26 26℃ 춘천
  • 27 27℃ 강릉
  • 26 26℃ 수원
  • 26 26℃ 청주
  • 27 27℃ 대전
  • 24 24℃ 전주
  • 28 28℃ 광주
  • 29 29℃ 대구
  • 24 24℃ 부산
  • 24 24℃ 제주

"설 명절, 쉰다고 시댁 오지도 않은 며느리가 '전'은 챙겨 보내라네요"

설 명절, 시댁을 찾아오지도 않는 며느리가 황당한 불만을 토해냈다는 사연이 전해졌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설 명절, 시댁을 찾아오지도 않는 며느리가 황당한 불만을 토해냈다는 사연이 전해졌다.


지난 11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새언니 음식 싸서 보내줘야 하나요?"라는 제목의 글이 게재됐다.


사연을 전한 글쓴이 A씨는 "흥분된 마음을 가라앉히며 여쭤본다"라며 "저희 엄마는 일하지 않으면 먹지도 말라는 주의다. 예를 들어 김장하면 김장에 참여한 사람들한테만 김치를 싸주신다"라고 글을 시작했다.


A씨는 "우리 집은 제사를 크게 지내다 약 십년 전부터 제사를 지내지 않는다. 하지만 가족들이 전을 좋아하고 힘들긴 해도 맛있어서 전은 꼭 부쳐 먹는다. 그 정도의 힘든 수고는 괜찮다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그에 따르면 어머니는 전을 부칠 재료를 준비하고, 아버지와 오빠가 꼬치를 꽂고, A씨와 동생이 기름에 부치는 등 서로의 역할이 나뉘어 있다고 한다.


하지만 A씨의 새언니이자 집안 며느리인 B씨는 이런 행사에 잘 참여하지 않는다.


A씨는 "이번에도 쉬고 싶어 안 왔다 하길래 '그렇구나!' 하고 넘어갔다"라며 "대신 전을 따로 싸서 보내거나 하지도 않는다. 오빠도 집에서 부치고 본인 먹고 간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새언니는 뜻하지 않은 불만을 '전화'로 표출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A씨는 "새언니가 본인도 가족인데 왜 본인 먹으라고 챙겨 보내는 건 없냐고 하더라. 본인 친정은 자기가 안 도와도 본인 먹으라고 싸가라고 한다길래 그러면 친정에서 만든 전 드시면 되지 않느냐고 했다"라며 "그런데 새언니는 '친정 전보다 시댁 전이 더 맛있다고 싸서 보내달라'고 하더라"라고 토로했다.


이어 "새언니에게 오빠와 얘기하라고 했더니 오빠가 염치도 없다고 해서 싸웠다고 하더라. 우리 집은 자식이라도 아무것도 안 한 자식까지 챙기진 않는다. 김장 때도 참여는 안 하면서 '김치 안 보내준다. 서운하다' 하더니 이번에 또 그런다"고 덧붙였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그러면서 "짜증 나서 엄마한테 얘기했더니 엄마는 단호하시다. 와서 같이 하지 않으면 챙겨줄 생각 없으니 바라지 말라 하셨다. 저 역시 엄마 생각과 같다. 챙겨 주는 게 당연한 거냐. 전 새언니 염치없다고 생각하는데 제 생각이 잘못된 거냐"고 물었다.


사연을 접한 누리꾼들은 일제히 새언니에게 집중포화를 퍼부었다.


누리꾼들은 "명절에 인사도 안 가면서 바라는 게 많다", "낯짝이 두껍다. 용돈은 보내드리고 전을 달라고 하냐", "오빠한테 한소리 들었으면 잘못한 줄 알아야지", "의무는 다하기 싫고 권리는 누리고 싶고" 등의 반응을 보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