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7 7℃ 서울
  • 4 4℃ 인천
  • 5 5℃ 춘천
  • 4 4℃ 강릉
  • 6 6℃ 수원
  • 5 5℃ 청주
  • 5 5℃ 대전
  • 5 5℃ 전주
  • 8 8℃ 광주
  • 7 7℃ 대구
  • 8 8℃ 부산
  • 8 8℃ 제주

만원버스에서 5살 아이 무릎에 안 앉혔다고 "자기 새끼밖에 모른다"는 말 들었습니다

만원 버스에서 5세 아이를 무릎에 앉히지 않았다는 이유로 눈총을 받았다는 엄마의 사연이 전해졌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AI 이미지 / Bing Image Creator


만원 버스에서 5세 아이를 무릎에 앉히지 않았다는 이유로 눈총을 받았다는 엄마의 사연이 전해졌다.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버스에서 아이 자리 안 내어준 게 그렇게 큰 죄인가요?"라는 제목으로 아이 엄마 A씨의 글이 게재됐다. 


사연에 따르면 A씨는 5살 아이와 함께 버스를 탔다. 버스 좌석 두 자리 중 창가 자리에 아이를 앉히고 본인은 통로 쪽에 앉았다. 


쇼핑백 2개와 외출용 가방도 있어 짐도 적지 않은 상황이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AI 이미지 / Bing Image Creator


A씨는 "시간이 지나면서 사람이 점점 많이 타서 서서 가는 사람이 생겼는데 어떤 아주머니가 오더니 저한테 '아이를 무릎에 앉히고 자리를 만들어 달라'고 했다"고 했다. 


짐이 많고 내릴 때 번거로울 것으 생각한 A씨는 아주머니의 부탁을 거절했다. 


그러자 아주머니는 "그럼 아이를 내 무릎에 앉힐 테니 자리를 내어달라"고 재차 요구했고, A씨는 "모르는 사람 무릎에 아이를 어떻게 앉히느냐. 왜 자꾸 아이 자리를 빼앗으려 하냐"고 반박했다.


아이도 사람이고, 자리에 앉을 권리가 있다는 게 A씨의 주장이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AI 이미지 / Bing Image Creator


이에 아주머니는 "요즘 엄마들 이기적이고 자기 새끼밖에 모른다. 아이를 '오냐오냐'하며 망나니처럼 키운다"고 응했다. 결국 버스가 시끄러워지자 이를 듣던 기사가 나서 "다른 자리 나면 앉으시라"며 상황을 일단락시켰다고 한다. 


A씨는 사연을 전하며 "이게 그렇게까지 이기적인 일"이냐고 누리꾼들의 의견을 물었다. 


누리꾼 대부분은 "기사가 교통 정리를 잘했다", "아이를 배려해 줘야 한다", "5살이면 어른이 양보해 줘야 한다"라며 A씨 의견에 동의했다. 


다만 일부 누리꾼들은 5살이면 버스 요금을 안 냈을 텐데 자리를 내주는 게 맞다는 취지로 댓글을 달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