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7 7℃ 서울
  • 4 4℃ 인천
  • 5 5℃ 춘천
  • 4 4℃ 강릉
  • 6 6℃ 수원
  • 5 5℃ 청주
  • 5 5℃ 대전
  • 5 5℃ 전주
  • 8 8℃ 광주
  • 7 7℃ 대구
  • 8 8℃ 부산
  • 8 8℃ 제주

설 선물로 '과자+컵라면' 받아...열악한 설 선물에 눈물 짓는 중소기업 직원들

회사로부터 명절 선물로 보기 힘들 만큼 열악한 설 선물을 받았다는 중소기업 직원들의 하소연이 전해졌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사진 = 인사이트


설 연휴가 바로 하루 앞으로 다가오면서 직장인들에게는 세뱃돈과 같은 설 상여금과 선물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HR테크기업 인크루트가 직장인 842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한 결과 회사로부터 명절 상여금이나 선물을 받는다고 답한 직장인 중 36.7%는 상여금 대신 선물을 받는다고 답했다.


보통 설 선물은 고기, 과일, 햄 등이 담긴 명절 선물세트, 상품권 등을 받는다.


이런 가운데 열악한 설 선물을 받은 중소기업 직원들의 하소연이 전해지면서 누리꾼들의 눈길을 끌고 있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8일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회사로부터 명절 선물로 과자와 컵라면을 받았다는 누리꾼의 사연이 올라왔다.


글쓴이 A씨는 "중소기업 명절 선물 떠도는 인터넷 밈으로만 봤는데 제가 당사자가 되어버렸다"라며 한 장의 사진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커다란 검은색 비닐봉지 안에 초콜릿 바, 쌀 과자, 초코파이 등의 과자와 작은 컵라면 두 개가 들어있는 모습이다.


특히 과자는 박스 포장을 뜯은 낱개 형태로 쏟아부은 듯한 모습이었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사진을 본 누리꾼들은 "과자 회사냐", "탕비실 재고 정리용인 듯", "차라리 주지를 말지", "주고도 욕먹는 선물" 등의 반응을 보였다.


직원에게 주는 명절 선물로 보이게는 성의가 없어 보였기 때문이다.


이후 A씨는 박스에 담긴 컵라면과 과자의 사진과 함께 "저도 꿈이었으면 좋겠다. 저희 팀 4명 1/n 했다"라고 설명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회사의 설 선물에 불만을 터뜨린 중소기업 직장인은 A씨뿐만이 아니었다.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명절 선물로 영화관람권을 받았다는 사연, 백화점 상품권 1만 원짜리 3장을 받았다는 사연 등이 전해졌다.


한 누리꾼은 "회사에서 명절 선물로 짜장면을 시켜줬다"라고 주장해 눈길을 끌기도 했다.


한편 잡코리아가 남녀 직장인 653명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진행한 결과 전 연령의 직장인이 가장 받고 싶은 선물로 '상품권(52.5%)'를 꼽았다.


2위는 연령에 따라 달랐다. 20~30대는 '전복 또는 소고기 등 비싼 식재료(20대 32.2%~, 30대 21.5%)'를 꼽았으며, 40대는 '햄과 참치캔 등 실속 있는 가공식품류(19.0%)'를 선호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