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7 7℃ 서울
  • 4 4℃ 인천
  • 5 5℃ 춘천
  • 4 4℃ 강릉
  • 6 6℃ 수원
  • 5 5℃ 청주
  • 5 5℃ 대전
  • 5 5℃ 전주
  • 8 8℃ 광주
  • 7 7℃ 대구
  • 8 8℃ 부산
  • 8 8℃ 제주

남아공 여행갔다가 하루 2번이나 택시 '납치·폭행'당한 한국인 유튜버 (영상)

한국의 한 유튜버가 남아프리카공화국에 방문했다가 납치·강도·폭행을 겪은 것으로 전해졌다.

인사이트YouTube '제로슈거 Zero Sugar'


한국의 한 유튜버가 남아프리카공화국에 방문했다가 납치·강도·폭행을 겪은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달 4일 세계 여행 유튜버 '제로슈거'는 '남아공에서 2시간 동안 두들겨 맞았습니다'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영상 속 제로슈거의 모습은 눈에 피멍이 들고 입술은 퉁퉁 부은 상태였다. 


제로슈거에 따르면 그는 남아공 여행 중 두 번 연속으로 납치·폭행을 당했다. 첫 번째 사건은 밖에서 한참을 놀고 숙소로 복귀하던 중에 벌어졌다. 


인사이트YouTube '제로슈거 Zero Sugar'


우버가 잡히지 않던 찰나 한 백인이 "가는 방향이 비슷하면 타자"며 택시 동승을 제안해 제로슈거가 탑승하자 흑인 4명이 따라 타더니 그를 무차별적으로 폭행했다. 


이들은 제로슈거에게 휴대전화와 신용카드를 빼앗아 갔다. 그리고 어느 외진 논밭에 내동댕이치고 유유히 도주했다. 


제로슈거는 만신창이가 된 채 다른 택시를 잡기 위해 시내로 걸어가다가 낯선 차 한 대를 또 얻어 탔다가 두 번째 폭행을 당했다. 


차 안에 숨어있던 2명이 나타나 무차별적으로 그에게 주먹질한 뒤 겉옷과 모자, 신발, 애플워치, 반지 등을 모조리 털어갔다. 


인사이트YouTube '제로슈거 Zero Sugar'


제로슈거는 "처음보다 더 세게 맞았다"고 했다. 


그는 결국 정처 없이 걸어 다니다가 해가 뜰 때쯤 한 저택에서 나오는 사람에게 도움을 요청해 겨우 숙소로 돌아올 수 있었다. 


제로슈거는 일련의 사건을 털어놓으며 "내가 웃는 게 웃는 게 아니다. 갈비뼈도 부러진 거 같다"며 한숨을 내쉬었다. 이후 그는 영사협력원의 도움으로 환전 등 일부 문제를 해결했다고 전했다. 


7일 기준 제로슈거의 이 영상은 조회수 69만 회를 기록 중이다. 누리꾼들은 "목숨 건사한 게 다행", "한국과 달라 외국은 밤에 돌아다니는 게 위험하다" 등의 반응을 내비쳤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실제 남아공은 여행하기에 위험한 국가로 꼽힌다. 


우리 외교부 역시 최근 남아공을 '특별 여행 주의보' 국가 중 하나로 선정해 여행 자제를 요구하고 있다. 


지난해 8월 남아공 경찰이 발표한 통계에 따르면 지난해 4~6월 현지에서 발생한 살해 사건 피해자는 6228명에 이른다. 하루 평균 68.4명이 살해당한 셈이다. 


같은 기간 집계된 성범죄 피해자는 1만 1616명, 강간 피해자는 9252명이다. 


YouTube '제로슈거 Zero Sug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