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7 7℃ 서울
  • 4 4℃ 인천
  • 5 5℃ 춘천
  • 4 4℃ 강릉
  • 6 6℃ 수원
  • 5 5℃ 청주
  • 5 5℃ 대전
  • 5 5℃ 전주
  • 8 8℃ 광주
  • 7 7℃ 대구
  • 8 8℃ 부산
  • 8 8℃ 제주

가연, 기혼남녀 설 명절 계획 조사... "1위 가족·친지 만남, 2위 휴식"

결혼정보회사 가연이 지난 달 기혼남녀 1000명(1~5년차)에게 이번 설날 일정과 관련한 설문을 진행한 결과, 절반 이상이 '차례를 지내지 않더라도 가족·친지들을 만날 것이다(52.4%)'로 응답했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가연


미혼과 기혼의 생활 패턴에서 차이가 느껴지는 날 중 하나가 바로 명절이다. 대개 미혼일 때는 연휴 계획을 혼자 결정하지만, 결혼 후에는 양가 부모와 친지를 찾아 뵙는 등 두 사람이 함께 결정하기 때문이다.


결혼정보회사 가연이 지난 달 기혼남녀 1000명(1~5년차)에게 이번 설날 일정과 관련한 설문을 진행한 결과, 절반 이상이 '차례를 지내지 않더라도 가족·친지들을 만날 것이다(52.4%)'로 응답했다. (오픈서베이 모바일 조사, 1월 16~18일, 신뢰수준 80% 표본오차 ±2.03%P)


이어 '평소와 비슷하게 휴식할 것이다(19.8%)', '차례를 반드시 지낼 것이다(11.6%)', '해외로 여행을 갈 것이다(5.6%)', ‘국내로 여행을 갈 것이다(5.2%)', '평소와 비슷하게 일을 할 것이다(4.1%)', '기타(1.3%)' 순으로 나타났다. 기타는 '육아', '출산 예정' 등의 의견이 있었다.


특히 여행을 갈 예정이라고 답한 10.8%의 응답률을 성별로 보면, 남성(13.7%), 여성(8.5%)였다. 연령별로 보면, 40대(14.4%), 30대(11.9%), 20대(8.2%) 순으로 나타났다. 여성보다는 남성이, 연령이 높을수록 답한 비율이 높았다.


가연 노애숙 커플매니저는 "작년 설 미혼남녀를 대상으로 한 조사에서는 여행 및 휴식을 하겠다는 의견이 많았던 반면, 이번 결혼 5년차 이하 기혼남녀들의 설날은 가족과 함께한다는 답변이 대다수였다"며 "예전보다 차례를 지내는 비중이 줄어드는 추세이면서도, 기혼자들에게 아직 명절의 의미가 크게 달라진 것 같지는 않다. 각자 상황에 맞는 행복한 설을 보냈으면 하는 바람이다"고 전했다.


한편, 가연결혼정보는 이번 설날에도 명절 상담팀을 운영한다. 오는 2월 9일부터 2월 12일까지, 평소와 동일하게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비교적 짧은 연휴지만, 봄 결혼 시즌을 앞두고 휴일을 활용한 미혼남녀들의 많은 문의가 예상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