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7 7℃ 서울
  • 4 4℃ 인천
  • 5 5℃ 춘천
  • 4 4℃ 강릉
  • 6 6℃ 수원
  • 5 5℃ 청주
  • 5 5℃ 대전
  • 5 5℃ 전주
  • 8 8℃ 광주
  • 7 7℃ 대구
  • 8 8℃ 부산
  • 8 8℃ 제주

"면접구두 사러 1시간반 걸어갔다가 오열"...고시텔 사는 취준생 울린 '당근마켓' 판매자

고시텔에 거주하며 취업 준비 중인 사회초년생이 당근마켓으로 면접 구두를 구매하려다가 겪은 사연을 전해 감동을 자아내고 있다.

인사이트YouTube '홍섭이의 일기'


고시텔에 거주 중인 남성이 면접에 필요한 구두를 당근마켓으로 구매하던 중에 판매자가 베푼 선의에 눈물을 흘린 사연이 전해졌다.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2개월 전 유튜브 채널 '홍섭이의 일기'에 "당근 거래하다가 울었다"는 제목의 영상이 재조명됐다. 


사연에 따르면 초등학교 공사 현장 아르바이트를 하던 중 신발이 찢어진 홍섭 씨는 하루 앞으로 다가온 면접을 위해 신을 신발이 필요했다. 


그는 급하게 '당근마켓'에서 구두를 찾았고, 다행히 직거래가 가능한 판매자를 만날 수 있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판매자와 거래 장소, 시간을 정했지만, 홍섭 씨가 사는 곳은 막차가 빨리 끊기는 곳이었다. 2만 5000원짜리 신발을 거래하기 위해 택시비를 쓴다는 게 아까웠던 그는 1시간 30분을 걸어 약속 장소에 도착했다. 


길은 어둡고 날씨는 추웠다. 주위에 오가는 사람도 없어 두려움에 떨며 약속 장소로 향했다. 약속 장소에 도착하자 판매자는 "걸어왔냐?"며 놀라워했다고 한다. 


그리고 홍섭 씨한테 차에 타라며 집 근처까지 데려다줬다. 


홍섭 씨는 "한두 번 거절하다가 못 이기는 척 차에 탔다"며 "사실 마음은 이미 차에 타 있었다. 차를 타고 창문 밖으로 내가 걸어온 길을 보니 왠지 모르게 울컥했다"고 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AI 이미지 / Bing Image Creator


고마운 마음에 홍섭 씨가 신발값으로 약속했던 2만 5000원이 아닌 3만원을 보냈는데, 판매자는 기어코 5000원을 다시 돌려줬다고 한다. 


차에서 내린 홍섭 씨는 멀어져 가는 판매자의 차를 보고 눈물이 났다고 했다. 


그는 "그땐 판매자분에게 감사해서 눈물이 난 줄 알았는데, (영상) 편집하면서 생각해 보니 그냥 요즘 안 좋은 일도 있고, 돈 아끼려고 거기까지 걸어간 것도 그렇고, 좋은 판매자를 만나 감사한 마음까지 겹쳐 눈물이 난 것 같다"고 했다. 


홍섭 씨는 판매자에 대한 고마움을 담아 "판매자님이 너무 좋은 분이셔서 이 신발을 신으면 항상 좋은 일만 생길 것 같다"는 거래 후기를 남겼다고 한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AI 이미지 / Bing Image Creator


지난해 11월 25일 게재된 해당 영상은 35만 조회수와 1000개가 넘는 댓글을 기록하며 많은 사람들에게 감동을 전하고 있다. 


영상을 본 누리꾼들은 "앞으로 하시는 일이 모두 잘 되시길 바랍니다", "오늘 기분이 별로였는데 홍섭 님 일화를 듣고 마음이 따뜻해지네요", "무척 기특하고 예뻐 보여요. 응원하고 갑니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 누리꾼은 "판매자님도 너무 따뜻하고 홍섭 씨가 흘린 눈물의 의미도 알 것 같아 뭉클하다. 냉랭한 세상 속에서도 따뜻한 사람들이 있어 살만한 것 같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