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5 25℃ 서울
  • 25 25℃ 인천
  • 25 25℃ 춘천
  • 24 24℃ 강릉
  • 26 26℃ 수원
  • 30 30℃ 청주
  • 30 30℃ 대전
  • 30 30℃ 전주
  • 29 29℃ 광주
  • 31 31℃ 대구
  • 26 26℃ 부산
  • 30 30℃ 제주

"상인들 새벽부터 뜬눈으로 기다렸는데"...서천시장 상인들 '불만'

상가 대부분을 태운 충남 서천특화시장 화재 현장에 윤석열 대통령과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방문한 가운데, 피해 상인들이 "얘기도 듣지 않고 떠났다"며 불만을 표시했다.

인사이트윤석열 대통령이 23일 화재가 발생한 충남 서천특화시장을 찾아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과 함께 화재 현황에 대한 설명을 듣고 있다. / 뉴스1


상가 대부분을 태운 충남 서천특화시장 화재 현장에 윤석열 대통령과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방문한 가운데, 피해 상인들이 "얘기도 듣지 않고 떠났다"며 불만을 표시했다.


윤 대통령과 한 위원장은 23일 오후 특화시장 화재 현장을 차례대로 찾아 소방당국 브리핑을 함께 들은 뒤 화재 현장을 둘러보고 자리를 떠났다.


불이 번지지 않은 먹거리동 1층을 둘러보고 특화시장상인회장 등을 만나기도 했으나 당시 2층에 모여있던 상인들 대다수와는 접촉하지 않았다.


이에 윤 대통령이 현장을 떠난 뒤에야 상인들은 건물 밖으로 나가 "기다리고 있었는데 만나주지도 않고 떠났다"며 불만을 표시했다.


이날 윤 대통령과 한 위원장에 앞서 장동혁 국민의힘 사무총장과 김태흠 충남지사, 이상민 행정안전부장관, 오영주 중소벤처기업부장관도 화재 현장을 찾았으나 상인들은 "별다른 대책을 얘기하지 않고 일부는 만나지 못했다"고 쓴소리를 이어갔다.


인사이트서천특화시장 상인들이 23일 화재 현장을 방문한 윤석열 대통령이 상인들을 만나지 않고 떠나는 것에 항의하고 있다. / 뉴스1


한 상인은 이날 오전 이곳을 찾은 장 사무총장에게 "대책을 빠르게 마련해서 시행해주길 바란다. 특별재난구역 지정이 필요하다고 본다"고 강조하기도 했다.


최병호 특화시장상인회 감사는 "상인들 대부분이 새벽부터 나와 뜬눈으로 기다렸다. 협의가 필요하더라도 상인들이 시장 재건 예산을 요청하는 자리가 필요할 것"이라고 아쉬움을 털어놨다.


논란이 커지자 김태흠 지사는 상인들에게 "상인분들의 의견은 대통령에게 전달됐다. 2층에도 상인들이 있는 줄 몰라 오해가 생긴 것 같다"고 설명했다.


지난 22일 오후 10시50분께 서천특화시장 수산동에서 불이 나 약 9시간 만인 23일 오전 7시55분께 꺼졌다.


소방당국은 대응 2단계를 발령, 소방대원 등 인력 402명과 장비 45대를 동원해 23일 오전 1시15분께 큰불을 잡고 진화를 계속했다.


이 불로 인명피해는 없었으나 시장 5개동 292개 점포 중 인접한 수산동, 일반동, 식당동 등 3개동 227곳이 완전히 불탔다.


(뉴스1) 김종서 기자 · kjs12@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