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6 16℃ 서울
  • 8 8℃ 인천
  • 16 16℃ 춘천
  • 15 15℃ 강릉
  • 16 16℃ 수원
  • 13 13℃ 청주
  • 13 13℃ 대전
  • 11 11℃ 전주
  • 13 13℃ 광주
  • 16 16℃ 대구
  • 18 18℃ 부산
  • 16 16℃ 제주

제주 바다서 꼬리에 폐그물 달고 헤엄치는 '아기 남방큰돌고래' 곧 구조된다

제주도 앞바다에 사는 새끼 남방큰돌고래가 꼬리에 폐그물에 걸린 채 헤엄을 치고 있는 것이 포착돼 안타까움을 사고 있다.

인사이트제주대학교 돌고래연구팀·다큐제주 제공


제주도 앞바다에 사는 새끼 남방큰돌고래가 꼬리에 폐그물에 걸린 채 헤엄을 치고 있는 것이 포착돼 안타까움을 사고 있다.


17일 제주대 돌고래연구팀에 따르면 생후 1년 미만의 새끼 남방큰돌고래 1마리가 지난해 11월 1일 꼬리에 폐그물을 단 채 유영하는 모습이 처음 목격됐다. 


돌고래 연구팀은 지속적인 모니터링을 통해 꼬리에 달린 것이 폐그물임을 확인했다. 


연구팀은 지난 16일에도 여전히 새끼 돌고래의 주둥이와 꼬리에 폐그물이 걸려 위험스럽게 지내는 모습을 관찰했다. 


인사이트제주대학교 돌고래연구팀·다큐제주 제공


김병엽 제주대 교수는 "몇 달 전 최초 목격 때보다, 이 새끼 남방큰돌고래는 움직임이 더 둔해지고 있다"며 "자세히 관찰하니 입 쪽에도 그물이 걸려 있다. 아직 모유를 먹고 있는데, 행동이 부자연스럽다"고 말했다. 


제주도 돌고래 연구팀에 따르면 새끼 남방큰돌고래 꼬리에 걸린 폐그물은 대략 1.5∼2m 정도로 보인다.


꼬리에 걸린 폐그물의 두께가 가늘어 돌고래의 살을 파고들어 꼬리 부위가 잘려 나갈 위험이 있다고 전문가들은 우려했다. 


물속에서 헤엄치는 과정에서 폐그물에 해조류가 붙어 무거워지거나 암초에 걸릴 경우 더 큰 피해로 이어질 수 있어서다. 


인사이트


돌고래 연구팀은 이 같은 상황을 제주도 등에 알렸고, 제주도와 해양수산부는 이 돌고래 구조를 위한 방안을 찾기 위한 검토에 착수했다. 


최대한 오는 3월까지는 폐그물을 없애는 구조 작업을 할 예정이다.


제주도 관계자는 "해수부와 새끼 남방큰돌고래 구조를 위한 방안을 찾으려고 신중하게 검토하고 있다"면서 "포획해서 방류하는 방안, 접근해서 끊는 방안 등 2가지를 고민 중인데 최대한 돌고래가 다치지 않도록 하는 방안을 고민 하고 있다"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