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7 7℃ 서울
  • 4 4℃ 인천
  • 5 5℃ 춘천
  • 4 4℃ 강릉
  • 6 6℃ 수원
  • 5 5℃ 청주
  • 5 5℃ 대전
  • 5 5℃ 전주
  • 8 8℃ 광주
  • 7 7℃ 대구
  • 8 8℃ 부산
  • 8 8℃ 제주

아침마다 사장이 1만 원주면서 커피 심부름..."두 잔도 가능VS노동청 신고"

아침마다 1만 원을 주며 커피 심부름 시키는 사장의 행동에 뜨거운 논쟁이 이어졌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최민서 기자 = 아침마다 1만 원을 주며 커피 심부름 시키는 사장의 행동에 갑론을박이 이어지고 있다.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아침에 사장한테 커피 타다 주는 대신 하루에 만 원씩 준다면 한다vs만다'라는 글이 올라왔다.


아침마다 사장님한테 커피를 대령한다는 직원 A씨는 "그냥 단순히 네스프레소 기계로 커피 내려서 갖다주는 것"이라며 "물론 설거지는 하지만 일당을 1만 원씩 주신다"고 말문을 열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이어 "하루에 1만 원이라 월 최소 20만 원, 년 단위로는 240만 원을 번다"고 설명했다.


A씨는 만 원짜리 현금다발 사진을 공개한 뒤 "이번 달 커피 타주고 받은 돈이다"라고 자랑하면서도, 한편으론 "현타 1도 안 느끼는 내 자신이 너무 돈의 노예같이 느껴진다"며 머쓱해했다.


A씨의 사연을 접한 누리꾼들은 크게 엇갈린 반응을 보였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일부 누리꾼들은 "2잔도 가능하다"며 "하루 종일 타줄 수 있다", "콧노래 부르면서 라떼 말아드리기도 가능", "바리스타 학원 본격적으로 다닌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반면 일각에선 "이런 사소한 업무 외 지시가 결국 갑질을 낳는 것이다", "단순 커피 노동인데 부하 직원 시키는 사상 자체가 이상하다", "바로 노동청에 신고 해야지" 등의 부정적인 반응을 보이기도 했다.


한편 지난해 10월 직장갑질119가 직장인 1,000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여성 응답자 30.9%가 '성별에 따른 허드렛일을 경험했다'고 답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