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5 25℃ 서울
  • 25 25℃ 인천
  • 25 25℃ 춘천
  • 24 24℃ 강릉
  • 26 26℃ 수원
  • 30 30℃ 청주
  • 30 30℃ 대전
  • 30 30℃ 전주
  • 29 29℃ 광주
  • 31 31℃ 대구
  • 26 26℃ 부산
  • 30 30℃ 제주

노부부 구하다 먼저 세상 떠난 故 임성철 소방장의 아버지가 눈물로 읽어내려간 편지 (영상)

화재 진압 중 불의의 사고로 순직한 고 임성철 소방장의 영결식이 제주시 한라 체육관에서 제주도청장으로 엄수됐다.

함철민 기자
입력 2023.12.05 14:53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함철민 기자 = 화재 진압 중 불의의 사고로 순직한 제주동부소방서 표선119센터 소속 고(故) 임성철 소방장 영결식이 제주도청장으로 엄수됐다. 


5일 오전 10시 임 소방장의 운구 차량이 제주시 한라 체육관에 도착하자 도열해 있던 동료 소방관들의 눈시울이 붉어졌다. 


유가족은 애써 눈물을 참으며 운구행렬 뒤를 묵묵히 따랐다. 


영결식은 운구 행렬이 입장한 뒤 묵념과 고인에 대한 약력 보고로 시작해 1계급 특진, 훈장 추서, 조전 낭독, 영결사, 조사, 유족 고별사, 헌화 및 분향 순으로 진행됐다. 


인사이트뉴스1


추도사는 임 소방장의 동기이자 친구인 표선119센터 소속 장영웅 소방교가 맡았다. 


장 소방교는 "그날 밤도 여느 때와 다름없이 우리는 출동 벨 소리에 칠흑 같은 어둠이 내린 깜깜한 밤을 구급차를 타고 내달렸다"며 "단지 우리는 여느 때처럼 도움이 필요한 한 생명에 충실하기 위해 달려갔을 뿐인데 하늘은 왜 그리도 너를 빨리 데려가는 건지 도통 이해가 되질 않는다"고 흐느꼈다. 


그는 "나는 내일부터 다시 우리가 자랑스러워했던 소방관으로서 도움이 필요한 한 사람, 한 사람에게 달려갈 것이고 그때마다 너를 가슴에 품고 함께 가겠다"고 했다. 


이어 "이 세상에 남겨진 가족은 우리에게 맡기고 그곳에서 편하게 잠들길 빌겠다"며 눈물을 훔쳤다. 


인사이트뉴스1


장 소방교가 추도사를 마치자 임 소방장의 어머니가 눈물을 훔치며 그를 안아주고 위로했다. 


임 소방장의 아버지는 고별사에서 "사랑하는 나의 아들, 보고 싶은 나의 아들아. 그동안 나로 인해 많은 압박과 상처를 받고 살았다는 것을 안다"며 "하지만 이제는 아버지가 너에게 아무것도 해줄 수 없게 됐다"고 했다. 


아버지는 "대신 네가 가장 사랑하는 엄마에게 잘하며 살 테니 걱정하지 말고 잘 지내고 있어라"라며 마지막 인사를 건넸다. 


그러면서 "아들의 희생과 청춘이 동료 소방관들이 안전하게 활동할 수 있는 자원이 된다면 우리 가족은 그것으로 만족한다"며 유족을 대표해 참석한 모든 이에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인사이트뉴스1


윤석열 대통령은 조전을 보내 고인과 유족을 위로하고 옥조근정훈장을 수여했다. 제주도는 1계급 특진을 추서했다. 


임 소방장은 이날 오후 국립제주 호국원에 안장된다. 


임 소방장은 지난 1일 오후 1시쯤 서귀포시 표선면의 한 주택 옆 창고에서 발생한 화재를 진압하다 변을 당했다. 거센 불길에 무너져 내린 창고 외벽 콘크리트 처마에 머리를 다쳐 병원으로 이송됐으나 끝내 숨졌다. 


그는 숨지기 전 마지막 순간까지도 화마에 휩싸인 노부부를 대피시켜 동료와 시민들의 눈시울을 붉혔다. 


YouTube '빛나는제주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