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7 7℃ 서울
  • 4 4℃ 인천
  • 5 5℃ 춘천
  • 4 4℃ 강릉
  • 6 6℃ 수원
  • 5 5℃ 청주
  • 5 5℃ 대전
  • 5 5℃ 전주
  • 8 8℃ 광주
  • 7 7℃ 대구
  • 8 8℃ 부산
  • 8 8℃ 제주

손님이 실수로 밥값 '1400만원' 계좌이체한 걸 알게 된 식당 주인이 한 행동

점심 식사를 마친 후 1만 4천원이란 가격을 듣게된 손님은 실수로 0 몇개를 잘못 눌러 1400만원을 지불하게 된다.

인사이트Nhà Hàng Lan Ngan 페이스북


[인사이트] 김소영 기자 = "사장님, 여기 얼마예요?"


점심 식사를 마친 후 1만 4천원이란 가격을 듣게된 손님은 실수로 0 몇개를 잘못 눌러 1400만원을 지불하게 된다.


그러고도 이같은 사실을 까맣게 몰랐던 손님의 억울한 결제를 알아챈 건 다름아닌 식당 주인이었다.


지난 1일 베트남 현지 언론에 따르면 탄호아성 항탄 거리에 위치한 식당 주인인 히앱 씨는 지난달 24일 저녁 계좌를 확인하고 27만동(한화 약 1만 4000원)이 아닌 2억 7000만동(한화 약 1400만원)이 입금된 것을 보고 깜짝 놀랐다.


히앱 씨는 곧바로 입금 시간을 토대로 가게 안 폐쇄회로(CC)TV를 대조했고, 거액을 입금한 손님을 찾았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그리고 나흘간 그 손님을 기다렸지만, 손님은 나타나지 않았다.


양심적인 히앱 씨는 "잘못 송금된 돈을 돌려주겠다"며 SNS에 사연을 올렸고, 고객을 찾으려 은행에 방문하기도 했지만 보안상 문제로 고객의 정보를 알지 못했다.


그러던 중 여성 A씨는 한 친구에게 이같은 내용이 SNS에서 화제가 되고 있다고 공유를 받게 된다.


자신이 최근 방문한 식당에서 2억 7000만동을 입금한 손님을 찾는다는 글을 본 A씨는 그제야 자기 은행 계좌를 확인하고 해당 글의 주인공이 자신임을 알게 됐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A씨는 계좌이체 내역을 캡쳐해 식당 주인에게 보냈고, 히앱 씨는 몇가지 사항을 확인한 후 식사비를 제외한 돈 전부를 돌려줬다.


A씨는 "대만에서 일하다 최근 베트남으로 돌아왔는데 화폐가 다르다는 것을 고려하지 못해 생긴 일"이라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