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7 7℃ 서울
  • 4 4℃ 인천
  • 5 5℃ 춘천
  • 4 4℃ 강릉
  • 6 6℃ 수원
  • 5 5℃ 청주
  • 5 5℃ 대전
  • 5 5℃ 전주
  • 8 8℃ 광주
  • 7 7℃ 대구
  • 8 8℃ 부산
  • 8 8℃ 제주

구강암 확률 28배에 중독·각성 일으키는데...한국서는 한약재로 100톤 수입

대만 시민단체가 '발암물질 열매' 빈랑 상당수에서 미승인 맹독성 농약이 검출됐다고 밝혔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김소영 기자 = 대만 시민단체가 '발암물질 열매' 빈랑 상당수에서 미승인 맹독성 농약이 검출됐다고 밝혔다.


현재 대만에서 시판 중인 빈랑의 위험성을 경고한 것인데 국내에서 빈랑이 한약재로 사용되고 있어 우려가 나온다.


실제 국내에서는 빈랑을 해마다 수십톤 수입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진다.


2일 대만 중앙통신사에 따르면 대만 시민단체인 '빈랑 암 예방 및 통제 연맹(연맹)’은 전일 기자회견을 열었다.


연맹은 "대만 전역에서 시판 중인 빈랑 샘플 116건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87%에서 각종 미승인 농약 잔류물이 검출돼 식품으로 부적격한 것으로 나타났다"라고 전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이어 대만 성공대 공공위생연구소 왕량이 부교수는 "빈랑에서 검출된 잔류 농약 가운데는 자폐증과 지능 저하를 유발한다는 강력한 증거가 있었고, 조만간 사용 금지될 3종의 맹독성 농약 성분도 들어 있었다"라고 주장했다.


이와 함께 1급 발암물질인 빈랑에 농약까지 더해질 경우 인체에 심각한 위험을 초래할 수 있다는 경고도 덧붙였다.


빈랑을 씹으면 구강암이 발생할 확률이 섭취하지 않는 사람의 28배에 달한다는 주장이다.


중국과 대만, 일부 아시아 국가에서는 빈랑을 껌처럼 씹는 사람들이 많다. 또한 빈랑은 냉증 치료와 기생충 퇴치 약재 등으로 사용되고 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지난해 10월 더불어민주당 홍성국 의원이 관세청에서 받은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2018년부터 2022년 8월까지 국내에 수입된 빈랑은 103t에 달했다.


안정성이 담보되지 않은 빈랑이 특별한 규제없이 무분별하게 수입되고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