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7 7℃ 서울
  • 4 4℃ 인천
  • 5 5℃ 춘천
  • 4 4℃ 강릉
  • 6 6℃ 수원
  • 5 5℃ 청주
  • 5 5℃ 대전
  • 5 5℃ 전주
  • 8 8℃ 광주
  • 7 7℃ 대구
  • 8 8℃ 부산
  • 8 8℃ 제주

"아빠, 나 몸이 안 좋아" 마지막 전화 후 연락두절 된 딸...마트 옆에서 동사한 채 발견

체온이 22도까지 떨어진 심각한 저체온 상태였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김한솔 기자 = 아빠에게 "몸이 안 좋다"는 마지막 전화를 남긴 14살 소녀가 추운 날씨에 동사하는 안타까운 일이 벌어졌다.


지난 1일(현지 시간) PAP통신에 따르면 폴란드 남부 크라쿠프 인근 안드리초프에 사는 나탈리아가 지난달 28일 등교 중 아빠에게 한 전화를 끝으로 연락이 두절됐다.


아버지의 실종신고를 받은 경찰은 수색에 나섰지만 찾지 못했다.


나탈리아는 결국 이날 오후 1시께 경찰이 아닌 아버지의 친구에 의해 발견됐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당시 나탈리아는 슈퍼마켓 옆 바닥에 앉아 있었지만 누구도 관심을 갖지 않아 체온이 22도까지 떨어진 심각한 저체온 상태였다.


나탈리아가 사는 안드리초프는 주민 2만명가량이 거주하는 소도시다.


나탈리아는 곧바로 인근 크라쿠프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이튿날 저녁 세상을 떠났다.


관할 지방검찰청은 나탈리아가 사망에 이르게 된 데 과실치사 혐의가 있는지에 대한 수사할 방침이다.


인사이트추모 현장 / X


관할 지방검찰청 대변인은 PAP통신에 "검찰은 목격자 조사 등을 토대로 이 사건이 어떻게 발생했는지 종합적으로 파악 중이다"고 밝혔다.


이와 동시에 나탈리아의 사망과 관련해 특정인의 행동이 영향을 끼쳤는지 수사하고 있다.


또한 당시 나탈리아 수색에 나섰던 경찰관들에 대한 감사도 진행할 예정이다.


토마슈 자크 안드리초프 시장은 나탈리아의 죽음에 대해 "우리는 모두 충격받았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