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7 7℃ 서울
  • 4 4℃ 인천
  • 5 5℃ 춘천
  • 4 4℃ 강릉
  • 6 6℃ 수원
  • 5 5℃ 청주
  • 5 5℃ 대전
  • 5 5℃ 전주
  • 8 8℃ 광주
  • 7 7℃ 대구
  • 8 8℃ 부산
  • 8 8℃ 제주

배달 라이더에 성폭행 당하는 여친 구하다 11살 수준 '인지 장애' 생긴 남성의 안타까운 근황

피해자인 20대 연인은 여전히 일상으로 돌아가지 못하고 있다.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김한솔 기자 = 일면식 없는 20대 여성을 강간하려다 제지하던 남자친구에게까지 흉기를 휘두른 남성이 역대 최장 형량인 징역 50년을 선고 받았다.


그러나 피해자인 20대 연인은 여전히 일상으로 돌아가지 못하고 있다.


1일 대구지법 제11형사부(부장판사 이종길)는 성폭력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과 살인 미수 등의 혐의로 구속기소된 배달라이더 A(28)씨에게 징역 50년을 선고하고 10년간 아동·청소년·장애인 관련 기관 취업 제한과 20년간 전자장치 부착을 명령했다.


사건은 지난 5월 13일 대구 북구에서 발생했다. 이날 A씨는 강간할 여성을 물색한 뒤 혼자 집으로 들어가는 여성 B(23)씨를 발견, 원룸으로 뒤따라 들어갔다.


인사이트피해자를 뒤따라 들어가는 A씨 / KBS '뉴스 7'


A씨는 미리 준비한 흉기로 B씨의 손목을 베고 강간하려 했고, 저항하자 주먹과 발로 폭행해 미수에 그쳤다. 또한 마침 귀가하던 B씨의 남자친구 C(23)씨가 이를 발견하고 저지하려 하자 흉기를 휘둘렀다.


이 사건으로 B씨는 손목 동맥이 파열돼 신경의 상당부분이 손상됐으며, 남자친구 C씨는 20여시간 수술을 받았지만 저산소성 뇌손상으로 11세 수준에 머물러 평생을 살아가게 된 안타까운 상황이다.


피해자 B씨는 연합뉴스와의 인터뷰에서 "엘리베이터조차 타지 못했는데, 중환자실에 입원해 있는 남자친구를 보기 위해 매일 가족의 도움을 받아 바깥으로 나갔다"며 트라우마를 호소했다.


또한 사건 당시 사설 청소업체에서 쓰레기 수거 일을 하고, 환경미화원 시험에 응시할 정도로 건장한 청년이었던 C씨는 현재 몸 움직임이 자유롭지 못해 바늘 꿰기조차 하지 못한다고 한다. 


인사이트남자친구 C씨가 제지하러 뛰어 들어가고 있다. / KBS '뉴스 7'


오른팔은 근육은 거의 없는 상태이며, 사건 자체를 기억하지 못하는 상황이라고 밝혔다. 


B씨는 "기억하지 못하면 아예 기억하지 말라고 했다. 오히려 다행이라 생각한다. 살아 있으니 그냥 감사하다"며 안타까운 상황을 애써 위로했다.


피해자가 고통 속에 사는 동안 A씨는 국선 변호사를 사선 변호사로 바꿨다고 한다. 


반성문을 제출했으나 진정성이 없었고 가해자 부모 측으로부터도 사과는 받지 못했다고 전해 분노를 더한다.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한편 A씨는 검찰 조사 과정에서 2017년 7월 한 여성의 나체사진을 불법 촬영한 범행도 드러났다.


그는 범행 전 인터넷에 '강간', '강간치사', '살인' 등을 검색하는 등 범행 방법과 대상을 계획했으며, 여성들이 배달라이더 복장을 입으면 경계 하지 않는다는 점을 노린 것으로 드러났다.


재판부는 "피해자와 가족들이 큰 정신적·경제적 충격을 받게 됐는데도 피해 회복을 위해 전혀 노력하지 않았다"고 나무란 뒤 "피해자 가족들이 엄벌을 탄원하는 점 등을 종합했다"고 양형 이유를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