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7 7℃ 서울
  • 4 4℃ 인천
  • 5 5℃ 춘천
  • 4 4℃ 강릉
  • 6 6℃ 수원
  • 5 5℃ 청주
  • 5 5℃ 대전
  • 5 5℃ 전주
  • 8 8℃ 광주
  • 7 7℃ 대구
  • 8 8℃ 부산
  • 8 8℃ 제주

난리난 넥슨 '남혐' 집게손가락, 알고보니 40대 남자 직원이 그렸다

'메이플스토리'의 홍보 애니메이션 콘티 제작자가 여성이 아닌 40대 남성인 것으로 전해졌다.

인사이트'남혐' 논란이 된 장면 / YouTube '메이플스토리'


[인사이트] 최민서 기자 = 이른바 '남혐 손가락' 논란에 휘말린 넥슨 '메이플스토리'의 홍보 애니메이션 콘티 제작자가 여성이 아닌 40대 남성인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달 30일 경향신문에 따르면 논란이 있던 '집게손가락 장면' 최초 콘티는 스튜디오 뿌리가 아닌 다른 업체의 40대 남성 애니메이터 A씨가 담당했다.


남성 A씨는 넥슨 측에서 제시한 마감 기한이 촉박해지자 급하게 구한 '추가 인력'인 것으로 전해졌다.


당초 문제가 됐던 여성 캐릭터의 '집게손가락' 포즈 장면은 추가 인력이었던 A씨가 연출했다는 게 매체의 보도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아울러 애니메이션 콘티를 검수했던 총괄 감독 또한 50대 남성이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총괄 감독은 캐릭터의 전반적인 포즈를 연출하는 역할로, 감독의 연출 아래 애니메이터들은 배경 작업과 동작을 구현하는 원화·동화 작업을 맡는다.


앞서 온라인상에서 해당 영상의 제작자로 지목된 여성 B씨는 신상정보가 유출된 뒤 여러 남초 커뮤니티로부터 크게 비난을 받았다.


그러나 B씨는 논란이 된 장면이 아닌, 여성 캐릭터 '엔버'가 돌면서 노래를 부르는 장면을 담당했다.


인사이트논란이 된 장면 / 온라인 커뮤니티


또한 B씨는 '엔버'가 나온 총 100여 컷의 장면을 위해 투입된 30여 명의 애니메이터 가운데 한 명인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이번 논란은 지난달 26일 일부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처음 불거졌다.


애니메이션 제작사 스튜디오 뿌리가 만든 메이플 스토리 홍보 영상에서 남혐을 상징하는 집게손가락 포즈가 발견됐다는 게 이유였다.


인사이트

26일 외주업체에 강경 대응을 예고하는 김창섭 넥슨 메이플스토리 총괄 디렉터 / YouTube '넥슨 YouTube'


해당 포즈는 검지와 엄지를 이용해 길이를 가늠하는 듯한 모습으로, 과거 남혐 성향이 짙은 '메갈리아' 등 커뮤니티에서 사용해 온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달 26일 당시 뿌리 측은 "동작과 동작 사이에 이어지는 것이지 의도하고 넣은 동작은 절대 아니다. 해당 스태프는 키 프레임을 작업하는 원화 애니메이터로 저희가 하는 모든 작업에 참여하거나 이러한 동작 하나하나를 컨트롤하는 것은 불가능하다"는 입장문을 냈다.


하지만 약 3시간 뒤 김창섭 넥슨 메이플스토리 총괄 디렉터는 유튜브 방송으로 "맹목적으로 타인을 혐오하는 데 부끄러움을 느끼지 못하고, 몰래 드러내는 데 희열을 느끼는 사람들에 단호히 반대한다"면서 뿌리와 관련된 조사 결과에 따라 메이플뿐만 아니라 회사 차원에서도 적절한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