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7 7℃ 서울
  • 4 4℃ 인천
  • 5 5℃ 춘천
  • 4 4℃ 강릉
  • 6 6℃ 수원
  • 5 5℃ 청주
  • 5 5℃ 대전
  • 5 5℃ 전주
  • 8 8℃ 광주
  • 7 7℃ 대구
  • 8 8℃ 부산
  • 8 8℃ 제주

"공무원한테 갑질하면... 나라 망한다"... 1타강사 전한길 '작심'하고 한 말

공무원 한국사 일타강사 전한길씨가 공무원을 바라보는 우리나라 시민들의 인식에 대해 신랄하게 비판했다.

인사이트YouTube '꽃보다 전한길'


[인사이트] 이유리 기자 = 공무원 한국사 일타강사 전한길씨가 공무원을 바라보는 우리나라 시민들의 인식에 대해 신랄하게 비판했다. 


지난 28일 전씨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공무원을 조롱하고 무시하는 사회'라는 제목의 영상을 올려 "국민들이 공무원에 대해 적대적으로 생각하면 안 되고 '나와 하나'라고 생각해야 한다"며 인식을 개선해야 한다고 말했다. 


전씨는 민간 기업행을 택하는 고위 공직자들이 점점 많아진다고 주장하며 그 이유는 요즘 공무원에게 '명예'가 주어지지 않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인사이트YouTube '꽃보다 전한길'


그러면서 전씨는 참여정부 시절 정보통신부 장관에 '삼성맨' 진대세 삼성전자 총괄사장을 임명한 것을 언급했다.


전씨는 "공직 사회에서 관료로 큰 사람이 아니라, 삼성전자 사장 하던 사람을 데리고 와서 장관을 시킨 건 참여정부가 정말 잘한 일이었다"며 "그때 우리나라 정보통신 분야가 엄청나게 업그레이드된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 사람(진대세 전 장관)은 돈이 없어서 장관으로 간 게 아니라, 명예 때문에 장관으로 간 것"이라며 "그런데 요즘은 뭐가 잘못됐나. 대학교수 같은 분들도 국회의원, 장관 할 거면 안 한다고 한다. 공무원이나 관료에 대해 명예를 인정해줘야 하는데, 인정 안 해주니 최근에는 고위 공직자들이 대기업으로 다 빠져버린다. 그러 우리나라 망한다"고 지적했다. 


인사이트YouTube '꽃보다 전한길'


또 하위 공직자에 대한 인식 역시 처참한 수준이라고 평가했다. 그는 "평소 '개똥'으로 생각하는 소방, 경찰에게 '빨리 나 구해달라'고 하면 이들은'맨날 공무원 욕하더니 구해달라고?' 이렇게 생각하지 않겠나. 어느 경찰이 목숨을 걸고 싸우겠냐"며 "공무원에게 갑질하는 사람들, 관공서에 찾아가 '내가 낸 세금으로'라고 말을 시작하는 사람들 치고 제대로 세금 내는 사람 없다. 나처럼 연간 15억원을 세금으로 내는 사람은 한 번도 갑질 안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군인, 경찰, 소방, 교사, 국가직, 지방직 등 수많은 공무원에 대한 인식을 바꿔야 한다. 언제나 공무원도 나와 '하나'라고 생각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누리꾼들은 전씨 발언에 "하나도 틀린말이 없다", "공무원 시험 준비하고 있다. 위로가 된다", "한길샘 말 틀린말 하나 없다", "강의 듣고 속이 후련하다", "공무원이 존중받는 사회가 됐으면 좋겠다" 등 반응을 보이며 공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