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 2℃ 서울
  • 3 3℃ 인천
  • 1 1℃ 춘천
  • 5 5℃ 강릉
  • 3 3℃ 수원
  • 4 4℃ 청주
  • 4 4℃ 대전
  • 6 6℃ 전주
  • 6 6℃ 광주
  • 5 5℃ 대구
  • 5 5℃ 부산
  • 7 7℃ 제주

경주서 '규모 4.0 지진' 났는데 새벽에 서울·경기까지 재난문자 발송된 이유

경북 경주에서 규모 4.0의 지진이 발생한 가운데 서울, 경기 등 전국에 재난 문자가 발송됐다.

인사이트기상청


[인사이트] 최민서 기자 = 오늘 새벽, 경북 경주에서 규모 4.0의 지진이 발생했다.


국민 대다수가 잠들어 있는 시각이었지만, 규모와 거리를 고려하면 비상이라고 하기 어려 서울과 경기까지 재난 문자가 발송됐다.


이에 대한 불만이 제기되는 가운데, 전국에 재난 문자가 발송된 이유가 알려졌다.


기상청에 따르면 30일 오전 4시 55분께 경북 경주시 동남동쪽 19km 지역에서 규모 4.0 지진이 발생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처음 관측된 것은 지진 발생 이후 2초 만이었으며, 8초 만에 전국에 긴급재난문자가 발송됐다.


이를 두고 일각에선 긴급재난문자 경보음에 대한 불만이 쏟아지기도 했다.


이들은 "경북에만 알림 가야 하는 거 아니냐", "경상도 지진이 수도권까지 울리는 게 맞냐", "서울 경기 주민은 비상도 아닌데 새벽에 깨야 했다"라고 지적했다.


국민들 불만이 제기됐지만 이번 안내 문자는 재난문자방송 운영 규정에 따른 조치였다.


인사이트긴급재난문자 / 온라인 커뮤니티


규모 3.0 이상 3.5 미만은 지진 발생 위치 반경 50km, 규모 3.5 이상 4.0 미만은 반경 80km 광역시, 도에 알림이 간다.


특히 규모 4.0 이상은 전국으로 관련 문자를 송출되며 5.0이상일 경우 지진조기 경보가 나간다.


이는 만일의 사태를 위한 조치이며, 지진 지역에 가족들이 있는 경우 멀리 떨어진 이들이 대응에 나설 수 있도록 돕기 위함도 있다. 


한편 이날 규모 4.0 지진이 일어난 진앙지는 지난 2016년 9월 12일 경북 경주 일대에서 규모 5.8 국내 최대 진도 Ⅵ(6)가 발생한 곳과 불과 17.5km 거리다.


인사이트기상청


당시 국민안전처(행정안전부 전신) 조사에 따르면 인명 및 재산 피해는 9,319건이 발생했다.


아울러 2016년 경주 지진 당시 수도권에서는 재난 문자가 오지 않은 것이 논란되면서 이때 이후로 규정이 강화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