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 2℃ 서울
  • 3 3℃ 인천
  • 1 1℃ 춘천
  • 5 5℃ 강릉
  • 3 3℃ 수원
  • 4 4℃ 청주
  • 4 4℃ 대전
  • 6 6℃ 전주
  • 6 6℃ 광주
  • 5 5℃ 대구
  • 5 5℃ 부산
  • 7 7℃ 제주

자승 스님, 안성 칠장사 화재 현장서 숨진 채 발견...유서 2장에는 "미안하고 고맙소"

경기 안성에 위치한 사찰 칠장사에서 불이나 조계종 총무원장을 지낸 자승스님이 숨졌다.

인사이트자승스님 / 뉴스1


[인사이트] 강지원 기자 = 사찰 칠장사에서 발생한 화재로 조계종 총무원장을 지낸 자승스님이 숨진 것으로 확인됐다.


지난 29일 소방 당국에 따르면 경기도 안성시 죽산면 칠장리에 위치한 사찰 칠장사에서 이날 오후 6시 50분께 원인 불명의 화재가 발생했다.


불이 났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 당국은 인력 60여 명과 펌프차 등 장비 18대를 투입해 약 3시간 만인 오후 9시 40분께 불을 완전히 진압했다.


이로 인해 스님 1명이 숨진 채 발견됐는데 확인 결과 자승 스님인 것으로 파악됐다.


인사이트화재가 발생한 안성 칠장사 현장(경기일보 제공) / 뉴스1


조계종은 이날 오후 11시 24분께 "안성 칠장사 화재와 관련해 대한불교조계종 제33대, 제34대 총무원장을 역임하신 해봉당 자승 스님께서 입적하셨음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자승 스님은 같은 날 칠장사를 방문해 요사채(승려들이 거처하는 장소)에서 머문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경찰은 "아직은 숨진 스님의 정확한 신원을 발표하기 어렵다"며 "수사 절차상 정확한 신원 확인을 위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시신을 보내 DNA 대조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화재 현장 인근에서는 자승 스님이 쓴 유서로 추정되는 메모도 발견됐다.


인사이트화재가 발생한 칠장사 현장 모습 / 경기도 소방본부 제공


메모에는 "경찰분들께, 검시할 필요없습니다. 제가 스스로 인연을 달리할 뿐인데 CCTV에 다 녹화돼 있으니 번거롭게 하지 마시길 부탁합니다"는 등의 내용이 적혀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또 칠장사 주지 자강스님에게 "이곳에서 세연을 끝내게 되어 민폐가 많소. 이건물은 상자들이 복원할 겁니다. 미안하고 고맙소. 부처님법 전합시다"고 남겼다.


경찰과 조계종은 해당 메모가 자승 스님이 실제로 작성한 것이 맞는지 필적 등을 확인할 예정이다. 


아울러 화재 원인과 자승 스님이 피신하지 못한 점등을 조사할 예정이며 사고 가능성뿐 아니라 자승 스님의 유서 등을 토대로 스스로 입적을 선택했을 가능성을 열어두고 수사할 계획이다.


인사이트화재가 발생한 칠장사 현장 모습 / 경기도 소방본부 제공


한편 고인의 시신은 경기 안성시 성요셉병원으로 안치됐다. 스님과 종무원 20여명이 고인의 영정사진을 미처 마련하지 못한 3·5분향실을 지키며 전국각지에서 올라오는 조문객을 맞이했다.


칠장사는 천년 고찰로 1983년 9월 경기도 문화재 24호로 지정됐다. 정확한 창건 시기는 전해지지 않지만 1014년 해소 국사가 중창했다.


궁예, 어사 박문수 등과 관련된 설화로도 잘 알려진 사찰이며 국보인 오불회괘불탱, 보물삼불회괘불탱, 경기도 유형문화재인 목조석가삼존불좌상 등이 있다. 


이번 화재로 인한 문화재 훼손은 없는 것으로 전해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