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7 7℃ 서울
  • 4 4℃ 인천
  • 5 5℃ 춘천
  • 4 4℃ 강릉
  • 6 6℃ 수원
  • 5 5℃ 청주
  • 5 5℃ 대전
  • 5 5℃ 전주
  • 8 8℃ 광주
  • 7 7℃ 대구
  • 8 8℃ 부산
  • 8 8℃ 제주

"내년 결혼...아빠가 좋은거 해주려고 했나봐요" 출근 첫날 숨진 청소노동자 딸의 슬픈 사연

출근 첫날, 일을 시작한지 2시간 만에 쓰러져 사망한 50대 청소노동자의 슬픈 사연이 전해졌다.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전준강 기자 = 출근 첫날, 일을 시작한지 2시간 만에 쓰러져 사망한 50대 청소노동자.


많은 사람들이 안타까워하는 가운데 뒤늦게 가슴 아픈 사연 하나가 더 전해졌다.


지난 25일 전국민주일반노조와 A업체 등에 따르면 전날(24일) 업체 소속 청소노동자 곽모(58)씨가 서울 중구 신당동 중앙시장 건너편 길가에서 쓰러졌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사진=인사이트


신고를 받고 출동한 119 구조대가 심폐소생술(CPR)을 실시한 뒤 인근 병원 응급실로 이송했지만 끝내 사망했다.

의료진에 따르면 그의 사인은 심근경색이었다.


안타까운 그의 빈소를 찾아 26일 유족과 인터뷰한 경향신문에 따르면 곽씨는 30년 넘도록 인테리어업으로 생계를 꾸려왔다.


코로나19 바이러스 감염증 사태 이후 생업이 어려워지자 뒤늦게 청소노동자 일을 시작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딸도 결혼을 앞뒀다. 호주에서 5년간 유학하다 지난달 귀국한 첫째딸은 매체에 "내년에 결혼한다. 아빠가 좋은 거 해주고 싶어셨던 거 같다"라고 말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이어 "아빠 보고 싶어서 지난달 들어와 가족끼리 캠핑도 다니며 추억을 쌓았다"라며 "직접 밥도 해드려 좋았는데, 한국 돌아온 게 아빠와 마지막을 보내기 위한 것이었나 보다"라며 슬퍼했다.


한편 전국일반노조는 성명을 내고 "혹한의 날씨에 적은 인원이 배치된 채 일을 해야만 하는 청소노동자들에겐 어느 정도 예견된 일"이라고 호소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사진=인사이트


또한 "그간 청소노동자 건강권과 적정인력을 중구청에 수차례 요구했으나 구청은 책임을 회피하고만 있다. 적정한 인력 배치와 안전한 일자리가 보장될 수 있도록 해달라"고 촉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