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7 7℃ 서울
  • 4 4℃ 인천
  • 5 5℃ 춘천
  • 4 4℃ 강릉
  • 6 6℃ 수원
  • 5 5℃ 청주
  • 5 5℃ 대전
  • 5 5℃ 전주
  • 8 8℃ 광주
  • 7 7℃ 대구
  • 8 8℃ 부산
  • 8 8℃ 제주

여성 '묻지마 폭행'하는 괴한 말리다 칼맞고 50바늘 꿰맨 남성..."피해자 무사해 다행"

길에서 일면식도 없는 여성을 '묻지마 폭행'하는 괴한을 제지한 남성이 흉기에 공격을 당했다.

인사이트JTBC


[인사이트] 전준강 기자 = 길에서 괴한에게 '묻지마 폭행'을 당하는 여성을 본 한 남성 A씨는 그대로 달려가 구조에 나섰다.


A씨는 피해 여성을 구하다 가해자의 흉기에 공격을 당해 얼굴을 크게 다치고 말았다.


그럼에도 그는 "피해자가 무사해서 다행"이라며 덤덤하게 이야기했다.


지난 21일 JTBC 뉴스룸은 18일 오전 11시 50분께 경기 수원시 한 길거리에서 있었던 묻지마 폭행·칼부림에 대해 보도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보도에 따르면 당시 한 여성은 괴한에게 무차별 폭행을 당했다. 괴한은 여성의 목까지 졸랐다.


이때 20대 남성 이수연씨와 그의 아버지가 차를 타고 지나가고 있었고, 차에서 내려 가해자를 제지했다.


가해자는 이씨와 아버지가 제지하자 찻길로 도망쳤다. 자신을 따라오는 이씨 부자와 몇 차례 실랑이를 벌이더니 갑자기 흉기를 꺼내들었다.


그러더니 이씨의 얼굴을 향해 휘둘렀다. 이씨는 가해자의 흉기에 얼굴을 크게 다치고 말았다. 그럼에도 이씨는 가해자를 놔주지 않았다.


인사이트JTBC


인근 산책로까지 추격했고 출동한 경찰에 가해자를 넘긴 뒤에야 병원으로 가 치료를 받았다.


병원에서 이씨는 왼쪽 뺨이 크게 찢겼다는 진단을 받았다. 무려 50바늘을 꿰매야 했다. 흉터가 평생 남을 수 있다는 진단도 받았다.


이씨는 매체와 인터뷰에서 "(피해 여성이) 살려달라고 말하는데 그냥 지나치면 계속 생각날 것 같아 멈췄다"라며 "피해자가 무사해서 다행"이라며 자신보다는 오히려 피해자를 걱정했다.


피해자는 이씨에게 감사함을 전했다. 피해자는 "이씨가 도리어) 제 걱정을 해주시더라. 제 트라우마 때문에 (걱정하시며) 저보고 안정 취하라고 하셨다"라고 말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경찰 조사 결과 40대인 가해 남성은 정신병력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소지품에서 밧줄도 발견됐다. 경찰은 특수상해 혐의로 가해 남성을 검찰에 구속 송치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