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6 26℃ 서울
  • 23 23℃ 인천
  • 26 26℃ 춘천
  • 27 27℃ 강릉
  • 26 26℃ 수원
  • 26 26℃ 청주
  • 27 27℃ 대전
  • 24 24℃ 전주
  • 28 28℃ 광주
  • 29 29℃ 대구
  • 24 24℃ 부산
  • 24 24℃ 제주

비싼 가격+결함 논란에 망할 거라던 '아이폰15'의 반전 판매 근황

시장조사업체 애틀러스리서치컨설팅에 따르면 아이폰15 시리즈의 첫 4주간 총판매량이 지난해 아이폰14 시리즈의 같은 기간 판매량을 훌쩍 뛰어넘은 것으로 전해졌다.

인사이트아이폰15PRO / APPLE


[인사이트] 함철민 기자 = 아이폰15 시리즈의 국내 판매량이 전작인 아이폰14 시리즈를 훌쩍 뛰어넘는 것으로 나타났다. 


출시 직후 한 달간 팔린 아이폰15는 전작보다 40% 이상 더 팔린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20일 시장조사업체 애틀러스리서치컨설팅에 따르면 아이폰15 시리즈(10월 13일 출시)의 첫 4주간 총판매량은 지난해 아이폰14 시리즈의 같은 기간 판매량보다 41.9% 증가했다. 


판매 실적은 일반 모델이 가장 높게 나타났다. 반면, 고가 모델인 프로 라인의 판매량 증가세는 상대적으로 더딘 편이었다. 


인사이트뉴스1


아이폰15 일반 모델의 판매량은 전작 대비 130.6%의 증가세를 보였다. 두 배 넘게 팔린 셈이다. 플러스 모델은 28.2%, 프로맥스는 42.3%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프로 모델은 전작보다 14.2% 늘리는 데 그쳤다. 


그런데도 아이폰15 전체 판매량 중 프로 모델의 비중은 47.9%에 육박한다. 아이폰15 일반 모델의 판매량 비중은 30.7%다. 


아이폰15 시리즈에 대한 국내 시장 반응은 해외 주요 시장과 사뭇 대조적이다.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중국의 경우 아이폰 선호도가 높지만 중국 정부의 애국 소비령, 발열 이슈 등으로 인해 초기 판매가 주춤했다. 


이에 애플은 중국 온라인 판매망 내 공식 플래그십 스토어에서 아이폰15 시리즈를 1000~1200위안(한화 약 18만~21만원) 할인된 가격에 판매하며 판매량을 끌어 올렸다. 


미국도 출시 직후 불거진 발열 문제 발목이 잡히며 아이폰15 시리즈의 초기 판매가 주춤했고, 일본도 구형 모델이 외려 인기를 끄는 기현상이 벌어졌다. 


반면 국내 시장은 아이폰의 실질 구매가가 주변국 대비 높다. 출시 당시 아이폰15(128GB) 출고가를 놓고 비교하면 미국은 799달러다. 당시 원/달러 마감 환율 및 10% 세금을 적용하면 116만 7000원이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한국 출고가는 125만원으로 7% 더 비쌌다. 일본의 실구매가도 한화로 바꿀 시 112만 5000원, 중국은 109만원 가량으로 10만원 이상 저렴했다. 


여기에 공식 출시도 2차 출시국보다 늦어지며 지난달 13일에야 받아볼 수 있었다. 그런데도 전적을 뛰어넘는 인기를 보이는 중이다. 


일각에서는 젊은 세대를 중심으로 아이폰에 대한 인기가 갈수록 높아지고 있는 점, 아이폰15 시리즈에 이전 대비 높은 공시지원금이 실린 점 등도 국내 시장 내 초반 인기몰이에 한몫했다고 보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