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6 26℃ 서울
  • 23 23℃ 인천
  • 26 26℃ 춘천
  • 27 27℃ 강릉
  • 26 26℃ 수원
  • 26 26℃ 청주
  • 27 27℃ 대전
  • 24 24℃ 전주
  • 28 28℃ 광주
  • 29 29℃ 대구
  • 24 24℃ 부산
  • 24 24℃ 제주

김정균 감독, 중국팀 거액 연봉 거절하고 T1 복귀

김정균 감독이 4년 만에 T1으로 복귀한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라이엇 게임즈


[인사이트] 김다솜 기자 = 김정균 감독이 4년 만에 T1으로 복귀한다.


21일 '국민일보'는 김정균 감독이 차기 행선지로 T1을 낙점했다고 단독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김 감독은 여러 중국 팀으로부터 거액의 영입 제안을 받았지만 거절했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라이엇 게임즈


김 감독은 '돈'보다는 자신이 지도자 커리어를 시작한 팀으로 복귀를 선택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리그 오브 레전드(LoL) e스포츠에서 역대 최고의 명장으로 꼽힌다.


2013년 지도자로 본격 변신한 이후 LoL 월드 챔피언십 우승 3차례, LoL 챔피언스 코리아 우승을 10차례나 이끌었다.


인사이트Instagram 'faker'


김 감독의 기록 대부분은 T1에서 이룬 것이라 e스포츠 팬들의 기대가 더욱더 커지고 있다.


그는 지난 2013년부터 2017년까지 T1에서 코치직을, 2018년부터 2019년까지 감독직을 맡은 뒤 팀을 떠났다. 2020년에는 중국 비시 게이밍(VG)에서 활동, 2021년엔 한국으로 복귀해 담원 기아(現 디플러스 기아) 사령탑으로 그해 LoL 챔피언스 코리아 스프링, 서머 시즌을 모두 제패했다.


2022년에는 같은 팀 총감독을 맡았고 올해는 항저우 아시안게임 LoL 국가대표팀 초대 사령탑으로 부임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