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7 27℃ 서울
  • 19 19℃ 인천
  • 27 27℃ 춘천
  • 26 26℃ 강릉
  • 26 26℃ 수원
  • 26 26℃ 청주
  • 27 27℃ 대전
  • 18 18℃ 전주
  • 28 28℃ 광주
  • 29 29℃ 대구
  • 23 23℃ 부산
  • 22 22℃ 제주

"십리포 해수욕장 길고양이들이 버스 타는 사람들 앉는 '엉따 의자'를 점령했습니다"

추운 날씨에 버스 정류장 온열의자를 점령한 길고양이들의 모습이 포착됐다.

인사이트X 'NoCatsNoLife_m'


[인사이트] 강유정 기자 = 옷장에 묵혀두었던 패딩을 꺼내 입는 겨울 추위가 이어지고 있다.


추운 날씨에 전국 각지 정류장들은 '엉따'라 불리는 의자의 온열 기능을 가동하고 있다.


앉기만 하면 뜨끈한 열이 전달돼 추위를 피할 수 있는 이 기능은 사람뿐만 아니라 길고양이들에게도 인기다.


인사이트X 'NoCatsNoLife_m'


최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버스 정류장 엉따의자에 옹기종기 모인 고양이들의 모습이 담긴 영상이 올라오며 누리꾼들의 눈길을 사로잡고 있다.


해당 영상은 인천 옹진군에 위치한 관광명소 십리포해변의 버스 정류장에서 촬영된 것으로 정류장 안 의자 위에 대략 6마리의 고양이가 앉아있는 모습이 담겼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고양이들은 기다란 의자를 장악하고 앉아 지나가는 사람들을 여유롭게 바라본다.


뜨끈한 자리가 마음에 드는지 몸은 미동도 하지 않은 채 고개만 돌리는 녀석들의 모습은 웃음을 자아낸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영상을 접한 누리꾼들은 "저 의자 따뜻해서 고양이들이 좋아할 만 하다", "따뜻한 건 어떻게 알았을까", "쟤네들 사이에서 소문난 듯" 등의 반응을 보였다.


일부 누리꾼들은 "추운 날씨에 갈 곳 없이 정류장에 모여있는 모습이 안쓰럽다"라며 안타까운 반응을 보이기도 했다.


한편 정류장에 설치된 온열의자는 30도 이상 탄소소재 열선이 내부에 삽입돼 있어 일정 온도 이하가 되면 자동으로 작동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