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6 26℃ 서울
  • 23 23℃ 인천
  • 26 26℃ 춘천
  • 27 27℃ 강릉
  • 26 26℃ 수원
  • 26 26℃ 청주
  • 27 27℃ 대전
  • 24 24℃ 전주
  • 28 28℃ 광주
  • 29 29℃ 대구
  • 24 24℃ 부산
  • 24 24℃ 제주

"신생아 울음소리 듣기 싫다는 민원...아이 우는 건 당연하다 생각하는 제가 '맘충'인가요?"

아랫집 이웃에게 신생아 울음소리가 듣기 싫다는 민원을 들었다는 엄마의 사연이 전해졌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최민서 기자 = 신생아 울음소리가 듣기 싫다는 아랫집 민원 때문에 고충을 토로하는 엄마의 사연이 전해졌다.


지난 16일 자신을 세 아들의 엄마라고 소개한 A씨는 한 커뮤니티에 '신생아 우는 소리 민원 어떻게 생각하세요'라는 글을 게재했다.


A씨는 "내년에 초등학교 입학하는 첫째와 3살짜리 둘째, 이제 막 신생아 딱지를 떼는 셋째와 살고 있다. 그런데 오늘 아침 7시 30분에 인터폰으로 '시끄럽다'는 민원이 들어왔더라"라고 운을 뗐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그는 "다들 자고 있었는데 도대체 뭐가 시끄러웠는지 물어봤더니 새벽 내내 애 우는 소리가 시끄럽다고 했다"며 "첫째와 둘째는 아침에도 잠을 잔다. 즉 우리 집에서 새벽에 우는 아이는 신생아인 막내밖에 없다"고 설명했다.


아기 울음소리 민원을 받은 날은 A씨의 막내 아들이 소아과에서 예방 접종을 받고 온 날이었다.


A씨는 접종을 받고 새벽에 아기가 보챈 건 사실이라면서도 "오늘도 열이 떨어지지 않아 소아과를 갔다 왔는데 그런 소리까지 들으니 착잡하더라"라고 토로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이어 "아파서 보채는 신생아가 우는 소리, 먹고 자고 우는 게 다인 아기의 울음소리에 대해 민원을 넣는 게 맞는 것인지 모르겠다"며 "내가 이기적인 것인지, 아랫집에는 뭐라고 해야 할지 조언을 구하고 싶다"고 적었다.


마지막으로 그는 "새 집에 이사 오자마자 소음 방지용 매트 시공에 수백만 원을 쓰는 등 애를 썼다"면서 "그런데도 신생아 우는 소리에 민원이 들어오는 사회라니, 이래서 저출산 시대인가 싶다"고 착잡해했다.


해당 사연을 본 누리꾼들은 '배려 없는 사회가 된게 아쉽다'는 반응을 보였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이들은 "한 번도 안 울고 큰 아기가 어디 있냐. 우리 모두 주변에서 배려해줬기에 이렇게 자랄 수 있었던 거다"라며 "신생아가 우는 것은 너무 당연하다. 조금만 더 배려해주자"라는 의견을 내놨다.


반면 일각에선 "아랫집의 층간소음 고통이 이해된다"며 "아이가 우는 건 어쩔 수 없다지만 주변을 이해시키는 것은 부모 몫이다. 집집마다 과일이나 떡을 돌리며 양해 말씀을 구해보는 노력이 필요하다"라고 지적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