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6 26℃ 서울
  • 23 23℃ 인천
  • 26 26℃ 춘천
  • 27 27℃ 강릉
  • 26 26℃ 수원
  • 26 26℃ 청주
  • 27 27℃ 대전
  • 24 24℃ 전주
  • 28 28℃ 광주
  • 29 29℃ 대구
  • 24 24℃ 부산
  • 24 24℃ 제주

남편이 '고양이 알레르기' 생겼는데도 약 먹이면서 2년 동안 버티게 만든 아내

한 여성이 고양이 알레르기가 생긴 남편에게 약을 먹이면서 억지로 버티게 만들었다는 사연이 전해졌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최민서 기자 = 결혼 이후 고양이 알레르기가 생긴 남편에게 2년 가까이 약을 먹이며 고양이를 키우고 있다는 여성의 사연이 공개됐다.


지난 13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수 년째 고양이를 키우고 있는 부부의 고충을 담은 글이 게재됐다.


A씨는 "결혼하고 처음 1년 반 정도는 아무 증상이 없었는데 (남편이) 한참 회사에서 바쁘고 스트레스를 받을 때 두드러기가 올라오기 시작했다"고 운을 뗐다.


그는 "병원에서 검사 해보니 고양이 알레르기만 수치가 높게 나왔다"며 "없던 알레르기가 갑자기 생긴 것이라 일이 편해지면 좋아지겠다고 생각했는데 1년 반째 약을 계속 먹어도 좋아지지 않고 있다"고 상황을 설명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이런 상황은 자연스럽게 부부싸움으로 번졌다.


A씨는 "난 고양이를 다른 곳으로는 못 보낸다는 입장이지만 남편은 '사람보다 고양이가 우선이냐'며 나를 이해 못 하고 있다"라고 토로했다.


그러면서 "남편도 고양이를 보내기는 싫지만 사람이 먼저가 아니냐고 한다. 맞는 말인 걸 알고 충분히 이해하지만 가족처럼, 자식처럼 지낸 이 아이를 갑자기 어디로 보낼지 모르겠다"고 덧붙였다.


A씨에 따르면 부부의 고양이는 주변 지인이나 가족 가운데 고양이를 맡아줄 사람도 없을뿐더러 나이도 7살로 적지 않은 편이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A씨가 마음을 잡지 못하는 사이 남편의 알레르기 증상은 더 악화됐다.


A씨는 "환기, 청소, 잠자는 것까지 따로 하고 있는데 최근에는 두드러기 올라오는 주기가 더 짧아졌다"며 "알레르기 약을 오래 먹으면 안 좋다며 남편은 약을 먹을 때마다 스트레스 받아한다"고 전했다.


특히 얼마 전에는 대학병원 의사로부터 "고양이를 왜 키우냐, 빨리 내보내라"는 말을 듣기도 했다고 부연했다.


마지막으로 A씨는 "신랑이나 남들에겐 내가 너무 이기적으로 보일 수 있고 이걸 충분히 알고 있다. 하지만 다른 건 양보하고 환경 개선이든 뭐든 노력하겠지만 고양이를 이대로는 못 보내겠다. 자식이라 생각하고 키우는 아이다. 남편 알레르기는 완치가 어렵겠느냐"고 조언을 구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A씨 사연을 접한 누리꾼들은 "아무리 고양이를 사랑해도 사람이 먼저 아니냐. 알레르기 겪어봤다면 절대 이렇게 못 한다"고 학을 뗐다.


반면 일각에선 "남편처럼 고양이도 가족이고 자식이다. 어떻게 하나만 택해서 버리냐. 꾸준히 알레르기 면역치료를 받으면 오랜 기간 걱정 없이 고양이와 살 수 있다"라고 반박하기도 했다.


한편 고양이 알레르기가 있는 경우 부종, 눈 과 코 주위의 가려움 증상이 나타나며 충혈과 코막힘, 얼굴과 목, 상체 전반에 걸친 두드러기가 올라온다.